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욕설 심하게 한다” 동창생 때려 숨지게 해
입력 2018.05.21 (11:28) 수정 2018.05.21 (11:33) 사회
부산 남부경찰서는 술을 마시던 중 욕을 한다는 이유로 동창생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50살 박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박 씨는 어제(20일) 오후 3시쯤 부산 수영구 자신의 집에서 최 모 씨 등 초등학교 동창생 두 명과 술을 마시던 중 최 씨를 주먹과 발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침대에서 잠을 자던 최 씨가 저녁 7시쯤 숨을 쉬지 않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최 씨가 술을 마시다가 자신에게 욕설을 심하게 해 다투다 폭행했다고 말했습니다.
  • “욕설 심하게 한다” 동창생 때려 숨지게 해
    • 입력 2018-05-21 11:28:27
    • 수정2018-05-21 11:33:44
    사회
부산 남부경찰서는 술을 마시던 중 욕을 한다는 이유로 동창생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50살 박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박 씨는 어제(20일) 오후 3시쯤 부산 수영구 자신의 집에서 최 모 씨 등 초등학교 동창생 두 명과 술을 마시던 중 최 씨를 주먹과 발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침대에서 잠을 자던 최 씨가 저녁 7시쯤 숨을 쉬지 않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박 씨는 최 씨가 술을 마시다가 자신에게 욕설을 심하게 해 다투다 폭행했다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