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맑은 하늘 아래 ‘전통 성년례’
입력 2018.05.21 (12:44) 포토뉴스

성년의 날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부모님과 내빈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오늘은 성년의 날’
 
단아한 한복 자태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족두리를 쓰고 있다.
 
 
 
  • 맑은 하늘 아래 ‘전통 성년례’
    • 입력 2018-05-21 12:44:05
    포토뉴스

성년의 날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부모님과 내빈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성년의 날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부모님과 내빈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성년의 날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부모님과 내빈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성년의 날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부모님과 내빈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성년의 날인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린 제46회 전통성년례 재현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부모님과 내빈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