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송인배, 경공모서 200만 원 받아”…문 대통령 “있는대로 국민에 설명”
입력 2018.05.21 (17:02) 수정 2018.05.21 (19:4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포털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 모씨를 여러차례 만났고 경공모 회원들에게서 2백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 모씨를 모두 4차례 만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기는 송 비서관이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직후였던 지난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송 비서관이 드루킹 김모 씨가 조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들과 만났고 두 번에 걸쳐 2백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경공모 회원들이 정치인을 부르면 소정의 사례를 반드시 지급한다고 해서 송 비서관이 받았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또 송 비서관이 드루킹 김모씨와 과거 몇 차례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주고받은 내용이 기사 링크 등은 아니고, 정세분석 관련 글이나 드루킹이 블로그에 실었던 글을 읽어보라고 송 비서관에게 전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임종석 비서실장에게서 관련 보고를 받고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 비서관에 대한 민정수석실 조사는 4월 20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대면조사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민정수석실은 부적절한 청탁은 없었고, 송 비서관이 받은 사례비 역시 상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액수로 판단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靑 “송인배, 경공모서 200만 원 받아”…문 대통령 “있는대로 국민에 설명”
    • 입력 2018-05-21 17:04:38
    • 수정2018-05-21 19:46:49
    뉴스 5
[앵커]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포털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 모씨를 여러차례 만났고 경공모 회원들에게서 2백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 모씨를 모두 4차례 만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기는 송 비서관이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직후였던 지난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송 비서관이 드루킹 김모 씨가 조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들과 만났고 두 번에 걸쳐 2백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경공모 회원들이 정치인을 부르면 소정의 사례를 반드시 지급한다고 해서 송 비서관이 받았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또 송 비서관이 드루킹 김모씨와 과거 몇 차례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주고받은 내용이 기사 링크 등은 아니고, 정세분석 관련 글이나 드루킹이 블로그에 실었던 글을 읽어보라고 송 비서관에게 전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임종석 비서실장에게서 관련 보고를 받고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 비서관에 대한 민정수석실 조사는 4월 20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대면조사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민정수석실은 부적절한 청탁은 없었고, 송 비서관이 받은 사례비 역시 상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액수로 판단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