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늦어지는 ‘라돈침대’ 수거…2천 명 소송 준비
입력 2018.05.21 (18:03) 수정 2018.05.21 (18:28)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와 관련해 후속 조치가 늦어지자 소비자단체가 신속한 해결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집단 소송을 준비하는 인터넷 카페에서는 2천 명 넘는 소비자가 소송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의 회수와 피해 상담 등 후속조치가 늦어지자 소비자단체가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진침대에 적극적인 피해보상을 요구했습니다.

현재는 리콜을 신청한 2만 6천여 건 가운데, 5백 건만 제품 수거가 이뤄진 상태입니다.

협의회는 절차가 늦어질수록 피해가 커진다며 피해보상 논의를 할 수 있는 상담창구의 마련과 피해접수,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제가 있는 제품의 강제 리콜과 피폭 검사 방안 마련 등도 요구했습니다.

협의회는 이번에 문제가 된 침대 이외에도 방사능 발생 우려가 큰 생활용품 전반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도 피해자들은 정부 부처가 서로 책임을 돌리는 데 급급해하고 있다며 진상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추적관리 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18일까지 문제가 된 침대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3천여 건, 집단분쟁신청은 120여 건에 이릅니다.

이처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계속되는 가운데,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인원은 2천 명을 넘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늦어지는 ‘라돈침대’ 수거…2천 명 소송 준비
    • 입력 2018-05-21 18:05:06
    • 수정2018-05-21 18:28:32
    통합뉴스룸ET
[앵커]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와 관련해 후속 조치가 늦어지자 소비자단체가 신속한 해결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집단 소송을 준비하는 인터넷 카페에서는 2천 명 넘는 소비자가 소송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의 회수와 피해 상담 등 후속조치가 늦어지자 소비자단체가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진침대에 적극적인 피해보상을 요구했습니다.

현재는 리콜을 신청한 2만 6천여 건 가운데, 5백 건만 제품 수거가 이뤄진 상태입니다.

협의회는 절차가 늦어질수록 피해가 커진다며 피해보상 논의를 할 수 있는 상담창구의 마련과 피해접수,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제가 있는 제품의 강제 리콜과 피폭 검사 방안 마련 등도 요구했습니다.

협의회는 이번에 문제가 된 침대 이외에도 방사능 발생 우려가 큰 생활용품 전반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도 피해자들은 정부 부처가 서로 책임을 돌리는 데 급급해하고 있다며 진상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추적관리 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18일까지 문제가 된 침대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3천여 건, 집단분쟁신청은 120여 건에 이릅니다.

이처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계속되는 가운데,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인원은 2천 명을 넘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통합뉴스룸ET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