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송인배-드루킹 의혹’ 성역 없는 특검해야”
입력 2018.05.21 (18:05) 수정 2018.05.21 (21:42) 정치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지난해 대선 전까지 드루킹 김 모 씨를 여러 차례 만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성역 없는 특검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오늘(21일) 부산 범어사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최측근 두 분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됐다"며 "꼭 대통령이 연루됐다고 믿지는 않지만 통상적인 수사 절차상 이 정도 사실이 밝혀졌다면 대통령의 인지 여부도 특검에서 조사를 할 수 있는 사건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서도 "민주당이 특검 거부에 목을 맸던 것도, 검찰과 경찰이 은폐 축소수사를 할 수밖에 없었던 것도 정권 실세들이 줄줄이 엮여 있었기 때문"이라며 "성역 없는 특검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한 여론 조작 사건과 이를 은폐하고 조작하려 했던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범죄자들을 엄벌하는 일만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문제가 있어서 드루킹에 대한 특검을 조속히 수용하라고도 청와대가 꿀 먹은 사람처럼 말을 못했고, 민주당이 한사코 특검을 반대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의혹이 사실이 아니냐는 의혹이 더 거세졌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또 공식 논평을 통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밝혀지고 있는 의혹의 끝은 어디인지 국민들의 배신감과 분노는 커져만 간다"며 "그 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핵심 측근들이 연루된 여론조작 범죄에 대해 애써 외면해왔는데, 이제 대통령이 직접 답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野 “‘송인배-드루킹 의혹’ 성역 없는 특검해야”
    • 입력 2018-05-21 18:05:44
    • 수정2018-05-21 21:42:17
    정치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지난해 대선 전까지 드루킹 김 모 씨를 여러 차례 만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성역 없는 특검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오늘(21일) 부산 범어사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최측근 두 분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됐다"며 "꼭 대통령이 연루됐다고 믿지는 않지만 통상적인 수사 절차상 이 정도 사실이 밝혀졌다면 대통령의 인지 여부도 특검에서 조사를 할 수 있는 사건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서도 "민주당이 특검 거부에 목을 맸던 것도, 검찰과 경찰이 은폐 축소수사를 할 수밖에 없었던 것도 정권 실세들이 줄줄이 엮여 있었기 때문"이라며 "성역 없는 특검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한 여론 조작 사건과 이를 은폐하고 조작하려 했던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범죄자들을 엄벌하는 일만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문제가 있어서 드루킹에 대한 특검을 조속히 수용하라고도 청와대가 꿀 먹은 사람처럼 말을 못했고, 민주당이 한사코 특검을 반대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의혹이 사실이 아니냐는 의혹이 더 거세졌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또 공식 논평을 통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밝혀지고 있는 의혹의 끝은 어디인지 국민들의 배신감과 분노는 커져만 간다"며 "그 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핵심 측근들이 연루된 여론조작 범죄에 대해 애써 외면해왔는데, 이제 대통령이 직접 답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