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간제교사 75%, 정교사와 차별”…‘기피 업무 담당 요구’ 최다
입력 2018.05.21 (19:33) 수정 2018.05.21 (19:36) 사회
기간제 교사 4명 중 3명 꼴로 다른 교사가 맡기 싫어하는 업무를 맡아달라고 요구받는 등 차별받은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기간제교사 237명을 상대로 휴대전화를 통해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 차별을 경험했다는 응답이 74.8%였습니다.

최근 3년간 겪은 부당한 일(중복 응답)로는 '기피 업무 담당 요구'를 꼽은 응답자가 75.9%로 가장 많았습니다. 또 학교운영위원회 등 각종 위원회 (피)선출권을 박탈당한 경우가 59.3%였고, 방학·연휴를 전후한 쪼개기 계약 피해가 37.0%로 뒤를 이었습니다. 방학 중 근무 기간 차별 경험은 23.0%,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 계약을 해지 당했다는 응답은 17.4%였습니다.

응답자들은 기간제 교사 처우 개선을 위해 가장 시급히 해야 할 일로 58.4%가 고용 안정을 골랐고, 성과급·호봉 승급 등 임금 차별 해소가 39.5%, 정규직화 34.8% 등이었습니다.

전교조는 "기간제 교사들은 경력이 늘어나면 차별 경험도 누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특별위원회 등을 설치해 기간제 교사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고용 안정 방안 등을 연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기간제교사 75%, 정교사와 차별”…‘기피 업무 담당 요구’ 최다
    • 입력 2018-05-21 19:33:01
    • 수정2018-05-21 19:36:35
    사회
기간제 교사 4명 중 3명 꼴로 다른 교사가 맡기 싫어하는 업무를 맡아달라고 요구받는 등 차별받은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기간제교사 237명을 상대로 휴대전화를 통해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 차별을 경험했다는 응답이 74.8%였습니다.

최근 3년간 겪은 부당한 일(중복 응답)로는 '기피 업무 담당 요구'를 꼽은 응답자가 75.9%로 가장 많았습니다. 또 학교운영위원회 등 각종 위원회 (피)선출권을 박탈당한 경우가 59.3%였고, 방학·연휴를 전후한 쪼개기 계약 피해가 37.0%로 뒤를 이었습니다. 방학 중 근무 기간 차별 경험은 23.0%,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 계약을 해지 당했다는 응답은 17.4%였습니다.

응답자들은 기간제 교사 처우 개선을 위해 가장 시급히 해야 할 일로 58.4%가 고용 안정을 골랐고, 성과급·호봉 승급 등 임금 차별 해소가 39.5%, 정규직화 34.8% 등이었습니다.

전교조는 "기간제 교사들은 경력이 늘어나면 차별 경험도 누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특별위원회 등을 설치해 기간제 교사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고용 안정 방안 등을 연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