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선박 화재 하루종일 연기…진화 왜 어렵나
입력 2018.05.21 (21:39) 수정 2018.05.21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1일) 오전 인천항에 정박중이던 중고차 운반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경미했지만 이 시각까지도 진화 작업이 계속될 만큼 불을 끄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 화물선이 검은 연기에 휩싸였습니다.

오늘(21일) 오전 9시40분쯤 인천항에 정박해있던 5만 2천톤급 중고차 운반선 '오토배너호' 불이 났습니다.

불은 선박 11층에 있던 한 중고차 엔진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선사 관계자 : "중고차를 실으면 전기 스파크가 일어나요. 기름이 나오면서 불이 더 번질 수 있습니다."]

오전만 해도 불이 곧 꺼질 것처럼 보였는데, 오후 들어 연기가 더 자욱해지면서 불길도 커졌습니다.

해군 함정까지 동원돼 물을 뿌려보지만 불을 진화하는데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폐쇄적인 선박 구조상 열기가 빠져나오지 못해 내부 진입이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박성석/인천 중부소방서장 : "엄청난 열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현장 접근이 어렵고요."]

여기에 선내 방화벽이 작동하지 못해 불을 더 키운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고차 4천여 대를 실을 예정이었지만 2천여 대만 실은 상황에서 불이 나 방화벽이 열려 있다보니 진화가 어려웠다는 겁니다.

소방 당국은 인명피해를 우려해 차량들이 전소되길 기다려 선박 내부에 진입했습니다.

오후부터는 선박 옆면을 절단한 채 진화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오늘(21일)을 넘겨 진화작업이 밤새 계속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배에 타고 있던 선원 28명은 모두 119에 의해 구조됐고 불을 끄던 소방관 1명이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인천 선박 화재 하루종일 연기…진화 왜 어렵나
    • 입력 2018-05-21 21:41:41
    • 수정2018-05-21 22:19:32
    뉴스 9
[앵커]

오늘(21일) 오전 인천항에 정박중이던 중고차 운반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경미했지만 이 시각까지도 진화 작업이 계속될 만큼 불을 끄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 화물선이 검은 연기에 휩싸였습니다.

오늘(21일) 오전 9시40분쯤 인천항에 정박해있던 5만 2천톤급 중고차 운반선 '오토배너호' 불이 났습니다.

불은 선박 11층에 있던 한 중고차 엔진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선사 관계자 : "중고차를 실으면 전기 스파크가 일어나요. 기름이 나오면서 불이 더 번질 수 있습니다."]

오전만 해도 불이 곧 꺼질 것처럼 보였는데, 오후 들어 연기가 더 자욱해지면서 불길도 커졌습니다.

해군 함정까지 동원돼 물을 뿌려보지만 불을 진화하는데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폐쇄적인 선박 구조상 열기가 빠져나오지 못해 내부 진입이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박성석/인천 중부소방서장 : "엄청난 열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현장 접근이 어렵고요."]

여기에 선내 방화벽이 작동하지 못해 불을 더 키운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고차 4천여 대를 실을 예정이었지만 2천여 대만 실은 상황에서 불이 나 방화벽이 열려 있다보니 진화가 어려웠다는 겁니다.

소방 당국은 인명피해를 우려해 차량들이 전소되길 기다려 선박 내부에 진입했습니다.

오후부터는 선박 옆면을 절단한 채 진화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오늘(21일)을 넘겨 진화작업이 밤새 계속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배에 타고 있던 선원 28명은 모두 119에 의해 구조됐고 불을 끄던 소방관 1명이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