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림자로 전하는 부처님 말씀 ‘만석중 놀이’
입력 2018.05.23 (07:39) 수정 2018.05.23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만석중 놀이', 혹시 들어보셨나요?

부처의 깨달음을 표현한 전통 그림자 인형극인데요.

고려 시대부터 전해오다 명맥이 끊겼는데, 이를 보존해 공연을 이어가는 곳이 있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

해와 달, 거북과 사슴.

장생불사의 존재들도 세월이 지나면 없어지고, 천 년 묵은 용은 잉어와 권력 싸움에 이긴 뒤 여의주를 거머쥐지만….

결국, 사라집니다.

'제행무상'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는 부처의 깨달음을 표현한 전통 인형극 '만석중 놀이'입니다.

극을 이끌어 가는 건 오로지 그림자뿐, 대사 한 줄 없이 이어지는 1시간 동안 무대 뒤에서는 5명이 호흡을 맞추느라 쉴 틈이 없습니다.

[이종진/만석중놀이보존회 단원 : "걸음을 한꺼번에 걷는 게 아니라 앞꿈치부터 뒤꿈치로 점점 이동하면서 고르게 일정하게 움직입니다."]

한지를 붙여 만든 소품과 만석중 목각 인형은 글을 잘 모르는 백성들에게 부처의 가르침을 전하던 도구였습니다.

[이종진/만석중놀이보존회 단원 : "가슴과 머리를 탕탕 치면서 자기 깨달음을 얻는 거죠. 내가 어리석었구나…."]

고려 시대부터 전해졌지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단절됐다가, 끈질긴 노력으로 명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대수/만석중놀이보존회 대표 : "꾸준하게 공연도 하지만, 관련된 연구자들 이나 학자들을 찾아서 다시 이것을 재조명 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오랜 세월 수많은 이들을 통해 전해 내려온 그림자 인형극 '만석중 놀이', 바쁜 현대인들에게 깊은 여운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그림자로 전하는 부처님 말씀 ‘만석중 놀이’
    • 입력 2018-05-23 07:54:54
    • 수정2018-05-23 07:59:15
    뉴스광장
[앵커]

'만석중 놀이', 혹시 들어보셨나요?

부처의 깨달음을 표현한 전통 그림자 인형극인데요.

고려 시대부터 전해오다 명맥이 끊겼는데, 이를 보존해 공연을 이어가는 곳이 있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

해와 달, 거북과 사슴.

장생불사의 존재들도 세월이 지나면 없어지고, 천 년 묵은 용은 잉어와 권력 싸움에 이긴 뒤 여의주를 거머쥐지만….

결국, 사라집니다.

'제행무상'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는 부처의 깨달음을 표현한 전통 인형극 '만석중 놀이'입니다.

극을 이끌어 가는 건 오로지 그림자뿐, 대사 한 줄 없이 이어지는 1시간 동안 무대 뒤에서는 5명이 호흡을 맞추느라 쉴 틈이 없습니다.

[이종진/만석중놀이보존회 단원 : "걸음을 한꺼번에 걷는 게 아니라 앞꿈치부터 뒤꿈치로 점점 이동하면서 고르게 일정하게 움직입니다."]

한지를 붙여 만든 소품과 만석중 목각 인형은 글을 잘 모르는 백성들에게 부처의 가르침을 전하던 도구였습니다.

[이종진/만석중놀이보존회 단원 : "가슴과 머리를 탕탕 치면서 자기 깨달음을 얻는 거죠. 내가 어리석었구나…."]

고려 시대부터 전해졌지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단절됐다가, 끈질긴 노력으로 명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대수/만석중놀이보존회 대표 : "꾸준하게 공연도 하지만, 관련된 연구자들 이나 학자들을 찾아서 다시 이것을 재조명 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오랜 세월 수많은 이들을 통해 전해 내려온 그림자 인형극 '만석중 놀이', 바쁜 현대인들에게 깊은 여운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