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선 “문 대통령, 송인배 비서관 특검 수사받게 해야”
입력 2018.05.23 (10:28) 수정 2018.05.23 (10:34) 정치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관여됐다면 당장 송 비서관이 직위를 떠나 특검 수사를 받을 수 있게 요건과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게 문재인 대통령이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댓글공작 의혹이 바로 대통령 앞까지 다가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공동대표는 또 정부가 특검법 공포안 의결을 위한 국무회의를 다음 주에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검경이 증거를 은폐, 멸실시킨 정황이 있는데, 정부조차 특검법 발효를 지연해 드루킹 관련 중요 증거 멸실을 방조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김경수 전 의원, 송인배 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문 대통령과 24시간 생사고락을 같이 한 사람들로, 박근혜 대통령 시절의 최순실, 청와대 3인방과 다를 바 없다"며 "특검이 이들에 대해 면죄부만 주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청와대가 송인배 비서관을 자체 조사한 데 대해 "'아무런 문제 없는 것으로 해달라'는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게 아니냐"며 "대통령은 이 정권 핵심 측근이 줄줄이 연루된 중차대한 사건에 대해 읍참마속 심정으로 국민 앞에 진실을 고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주선 “문 대통령, 송인배 비서관 특검 수사받게 해야”
    • 입력 2018-05-23 10:28:59
    • 수정2018-05-23 10:34:07
    정치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관여됐다면 당장 송 비서관이 직위를 떠나 특검 수사를 받을 수 있게 요건과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게 문재인 대통령이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댓글공작 의혹이 바로 대통령 앞까지 다가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공동대표는 또 정부가 특검법 공포안 의결을 위한 국무회의를 다음 주에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검경이 증거를 은폐, 멸실시킨 정황이 있는데, 정부조차 특검법 발효를 지연해 드루킹 관련 중요 증거 멸실을 방조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김경수 전 의원, 송인배 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문 대통령과 24시간 생사고락을 같이 한 사람들로, 박근혜 대통령 시절의 최순실, 청와대 3인방과 다를 바 없다"며 "특검이 이들에 대해 면죄부만 주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청와대가 송인배 비서관을 자체 조사한 데 대해 "'아무런 문제 없는 것으로 해달라'는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게 아니냐"며 "대통령은 이 정권 핵심 측근이 줄줄이 연루된 중차대한 사건에 대해 읍참마속 심정으로 국민 앞에 진실을 고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