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드루킹 특검’ 막으려 정부 꼼수…운영위, 국조 추진할 것”
입력 2018.05.23 (11:28) 수정 2018.05.23 (11:30)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어제 열린 임시국무회의의에 이른바 '드루킹 특검법'이 상정되지 않았던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특검이 통과된 마당에 정부가 나서 꼼수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법과 추가경정예산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당일, 정부는 임시 국무회의까지 열고도 굳이 특검법만 쏙 빼놓고 추경만 의결하는 속 보이는 작태를 벌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연루 의혹도 나오는 마당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법' 의결을 위한 원포인트 국무회의를 소집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별도로)국회 운영위를 소집해 송인배 비서관과 송 비서관을 조사한 백원우 민정비서관, 임종석 비서실장을 불러 대통령에게 정확히 보고됐는지 묻겠다"면서 "수사기관의 부실수사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된 만큼 별도의 국정조사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어제 "과거 10년간의 사례를 볼 때 특검법의 국무회의 의결까지 최소 4일에서 최장 26일까지, 평균적으로는 14일이 소요됐다"며 최소한의 시일이 걸린다고 설명하고, "정부는 오는 29일 화요일 국무회의에서 특검법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드루킹 특검’ 막으려 정부 꼼수…운영위, 국조 추진할 것”
    • 입력 2018-05-23 11:28:43
    • 수정2018-05-23 11:30:37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어제 열린 임시국무회의의에 이른바 '드루킹 특검법'이 상정되지 않았던 것과 관련해 "(국회에서)특검이 통과된 마당에 정부가 나서 꼼수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법과 추가경정예산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당일, 정부는 임시 국무회의까지 열고도 굳이 특검법만 쏙 빼놓고 추경만 의결하는 속 보이는 작태를 벌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연루 의혹도 나오는 마당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법' 의결을 위한 원포인트 국무회의를 소집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별도로)국회 운영위를 소집해 송인배 비서관과 송 비서관을 조사한 백원우 민정비서관, 임종석 비서실장을 불러 대통령에게 정확히 보고됐는지 묻겠다"면서 "수사기관의 부실수사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된 만큼 별도의 국정조사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어제 "과거 10년간의 사례를 볼 때 특검법의 국무회의 의결까지 최소 4일에서 최장 26일까지, 평균적으로는 14일이 소요됐다"며 최소한의 시일이 걸린다고 설명하고, "정부는 오는 29일 화요일 국무회의에서 특검법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