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킨 재료값 내려라”…BHC 갑질에 뿔난 가맹주들
입력 2018.05.23 (21:21) 수정 2018.05.24 (07: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2위 치킨 업체인 BHC의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갑질 행태에 반발해 항의 집회를 벌였습니다.

다른 치킨 업체 보다 비싼 값에 재료를 공급해 가맹점의 영업 손실이 크다며 납품 원가를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bhc 치킨 가맹점입니다.

주문부터 조리, 배달까지 모두 부부가 전담하고 있습니다.

지난 1년간 쉰 날은 닷새뿐, 본사에서 사오는 재료비 부담이 워낙 커 수익을 맞추려면 직원 고용은 꿈도 못 꿉니다.

특히 기름값이 부담입니다.

[bhc 가맹점주/음성변조 : "15kg에 7만 원에 가까운 금액은 다른 치킨 브랜드 기름값의 거의 2배 수준으로 보셔도 됩니다."]

국내 주요 치킨 업체 다섯 곳 가운데 bhc 본사의 영업 이익률은 최고 수준.

점주들은 본사가 닭과 해바라기유 등 원재료 가격을 부풀려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가맹점은 굶주린다!"]

전국의 bhc 점주들이 생업을 잠시 접고 국회 앞에 모였습니다.

재료비 원가를 공개하고 납품 단가를 낮추라며 본사를 압박했습니다.

["품질이 비슷하거나 때로는 더 떨어지는 품목을 더 비싸게 구매하도록 강제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습니다."]

bhc는 최근 매장 환경개선 비용을 가맹점에 과도하게 떠넘겨 공정위로부터 1억 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받았습니다.

bhc 본사는 업체마다 품질 차이가 있어 가격을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며, 상생을 위해 원재료 값 인하를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치킨 재료값 내려라”…BHC 갑질에 뿔난 가맹주들
    • 입력 2018-05-23 21:23:07
    • 수정2018-05-24 07:13:24
    뉴스 9
[앵커]

국내 2위 치킨 업체인 BHC의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갑질 행태에 반발해 항의 집회를 벌였습니다.

다른 치킨 업체 보다 비싼 값에 재료를 공급해 가맹점의 영업 손실이 크다며 납품 원가를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bhc 치킨 가맹점입니다.

주문부터 조리, 배달까지 모두 부부가 전담하고 있습니다.

지난 1년간 쉰 날은 닷새뿐, 본사에서 사오는 재료비 부담이 워낙 커 수익을 맞추려면 직원 고용은 꿈도 못 꿉니다.

특히 기름값이 부담입니다.

[bhc 가맹점주/음성변조 : "15kg에 7만 원에 가까운 금액은 다른 치킨 브랜드 기름값의 거의 2배 수준으로 보셔도 됩니다."]

국내 주요 치킨 업체 다섯 곳 가운데 bhc 본사의 영업 이익률은 최고 수준.

점주들은 본사가 닭과 해바라기유 등 원재료 가격을 부풀려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가맹점은 굶주린다!"]

전국의 bhc 점주들이 생업을 잠시 접고 국회 앞에 모였습니다.

재료비 원가를 공개하고 납품 단가를 낮추라며 본사를 압박했습니다.

["품질이 비슷하거나 때로는 더 떨어지는 품목을 더 비싸게 구매하도록 강제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습니다."]

bhc는 최근 매장 환경개선 비용을 가맹점에 과도하게 떠넘겨 공정위로부터 1억 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받았습니다.

bhc 본사는 업체마다 품질 차이가 있어 가격을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며, 상생을 위해 원재료 값 인하를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