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광로 선박’ 나흘만에 진화…“초동 진화 미흡”
입력 2018.05.24 (23:28) 수정 2018.05.25 (09:2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21일 인천항에서 발생했던 화물선 화재가 나흘 만인 오늘, 완전히 진화됐습니다.

불이 꺼진 선박 내부는 엄청난 열기때문에 철 구조물이 휘어져 있었습니다.

5만 톤이 넘는 대형 화물선에는 당시 200여 개의 소화기가 있었지만, 초동 진화에는 4개만 활용됐습니다.

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재 발생 나흘째,무려 67시간 만에 불이 완전히 꺼진 화물선 `오토배너호`, 안으로 들어가자, 완전히 불에 타 껍데기만 남은 차량들이 보입니다.

수백 도가 넘는 온도때문에 천정의 철 구조물들이 엿가락처럼 휘어져버렸습니다.

엄청난 열기와 연기를 빼내기 위해 선박 철판 18곳에 구멍을 뚫고서야 진화가 가능했습니다.

[박성석/인천중부소방서장 : "고열과 농연을 빼내기 위해 10mm 두께 철판 18개소를 천공하였습니다."]

5만 2천 톤이 넘는 대형 화물선에서 불이 났지만, 초기 대응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화재 당시 배 안에 있었던 소화기는 모두 207대, 하지만, 선원들이 사용한 것은 4대 뿐이었습니다.

[문옥섭/인천소방본부 화재조사팀장 : "분말소화기 4대를 가지고 끄려는 시도를 하셨어요."]

뒤늦게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이산화탄소를 뿌리는 장비를 가동했습니다.

그러나,이미 급속도로 번진 화염 때문에 '가스차단문'을 닫지 못해 아무런 효과가 없었습니다.

[항만 관계자/음성변조 : "그 문(가스차단문)을 잠그려고 했는데, 접근을 못했어요. 연기때문에..."]

초기 진화에 실패한 뒤 밀폐된 선박이 용광로처럼 달궈지면서 백억 원대가 넘는 엄청난 피해가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용광로 선박’ 나흘만에 진화…“초동 진화 미흡”
    • 입력 2018-05-24 23:33:20
    • 수정2018-05-25 09:23:09
    뉴스라인
[앵커]

지난 21일 인천항에서 발생했던 화물선 화재가 나흘 만인 오늘, 완전히 진화됐습니다.

불이 꺼진 선박 내부는 엄청난 열기때문에 철 구조물이 휘어져 있었습니다.

5만 톤이 넘는 대형 화물선에는 당시 200여 개의 소화기가 있었지만, 초동 진화에는 4개만 활용됐습니다.

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화재 발생 나흘째,무려 67시간 만에 불이 완전히 꺼진 화물선 `오토배너호`, 안으로 들어가자, 완전히 불에 타 껍데기만 남은 차량들이 보입니다.

수백 도가 넘는 온도때문에 천정의 철 구조물들이 엿가락처럼 휘어져버렸습니다.

엄청난 열기와 연기를 빼내기 위해 선박 철판 18곳에 구멍을 뚫고서야 진화가 가능했습니다.

[박성석/인천중부소방서장 : "고열과 농연을 빼내기 위해 10mm 두께 철판 18개소를 천공하였습니다."]

5만 2천 톤이 넘는 대형 화물선에서 불이 났지만, 초기 대응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화재 당시 배 안에 있었던 소화기는 모두 207대, 하지만, 선원들이 사용한 것은 4대 뿐이었습니다.

[문옥섭/인천소방본부 화재조사팀장 : "분말소화기 4대를 가지고 끄려는 시도를 하셨어요."]

뒤늦게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이산화탄소를 뿌리는 장비를 가동했습니다.

그러나,이미 급속도로 번진 화염 때문에 '가스차단문'을 닫지 못해 아무런 효과가 없었습니다.

[항만 관계자/음성변조 : "그 문(가스차단문)을 잠그려고 했는데, 접근을 못했어요. 연기때문에..."]

초기 진화에 실패한 뒤 밀폐된 선박이 용광로처럼 달궈지면서 백억 원대가 넘는 엄청난 피해가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