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2 북미 정상회담
北 김영철 뉴욕 도착…폼페이오와 북미회담 최종 조율
입력 2018.05.31 (03:31) 수정 2018.05.31 (03:57) 국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정상회담 막판 조율을 위해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현지시각 30일 도착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을 태우고 베이징에서 출발했던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은 이날 오후 2시쯤 JFK 공항에 내렸습니다.

정식 출국장으로 나오지 않고 항공기 계류장에서 바로 공항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으로 꼽히는 인물로,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국방위 제1부위원장 겸 군총정치국장(인민군 차수)의 워싱턴DC 방문 이후 18년 만에 미국을 찾은 북한 최고위급 인사입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부터 맨해튼 모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접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 안전 보장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정상회담 핵심 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접촉은 일단 이날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될 전망입니다.

미 국무부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이 김 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30∼31일 뉴욕에 간다"고 대변인SNS를 통해 밝힌 바 있습니다.

김 부위원장이 언제까지 뉴욕에 머물지는 불투명하지만 일각에서는 뉴욕에서의 협상이 잘 진행될 경우 김 부위원장의 워싱턴행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 면담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김 위원장을 면담했던 것처럼 김 부위원장 역시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친서'를 가져왔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한편 미국은 이번 북미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김 부위원장에 대한 제재를 일시적으로 면제해 미국 방문을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김영철 뉴욕 도착…폼페이오와 북미회담 최종 조율
    • 입력 2018-05-31 03:31:53
    • 수정2018-05-31 03:57:22
    국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정상회담 막판 조율을 위해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현지시각 30일 도착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을 태우고 베이징에서 출발했던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은 이날 오후 2시쯤 JFK 공항에 내렸습니다.

정식 출국장으로 나오지 않고 항공기 계류장에서 바로 공항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으로 꼽히는 인물로,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국방위 제1부위원장 겸 군총정치국장(인민군 차수)의 워싱턴DC 방문 이후 18년 만에 미국을 찾은 북한 최고위급 인사입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부터 맨해튼 모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접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 안전 보장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정상회담 핵심 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접촉은 일단 이날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될 전망입니다.

미 국무부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이 김 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30∼31일 뉴욕에 간다"고 대변인SNS를 통해 밝힌 바 있습니다.

김 부위원장이 언제까지 뉴욕에 머물지는 불투명하지만 일각에서는 뉴욕에서의 협상이 잘 진행될 경우 김 부위원장의 워싱턴행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 면담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김 위원장을 면담했던 것처럼 김 부위원장 역시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친서'를 가져왔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한편 미국은 이번 북미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김 부위원장에 대한 제재를 일시적으로 면제해 미국 방문을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