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부, 美 자동차 관세 부과 움직임 관련 전문가 회의
입력 2018.05.31 (09:31) 수정 2018.05.31 (09:34) 경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와 트럭 등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조사하라는 지시를 한 것에 관련해, 정부가 특별대응팀을 꾸린 데 이어 민간 전문가 등과 대응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오늘 오전 서울의 한 식당에서 민간 전문가 10여 명과 함께 회의를 열고, 6월 22일 의견서 제출 등 예정된 일정에 맞춰 모든 경우의 수를 가지고 치밀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미국 상무부의 이번 조사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더욱 확산되고 세계 교역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면서 앞으로 대미 관계 등을 고려해 대응 전략을 세우라고 건의했습니다.

앞서 산업부는 24일 업계 등과 함께 특별대응팀을 구성하고 28일에는 EU와 캐나다, 일본 등 주요국 상무관과 대응방향을 논의했습니다.
  • 산업부, 美 자동차 관세 부과 움직임 관련 전문가 회의
    • 입력 2018-05-31 09:31:45
    • 수정2018-05-31 09:34:06
    경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와 트럭 등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조사하라는 지시를 한 것에 관련해, 정부가 특별대응팀을 꾸린 데 이어 민간 전문가 등과 대응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오늘 오전 서울의 한 식당에서 민간 전문가 10여 명과 함께 회의를 열고, 6월 22일 의견서 제출 등 예정된 일정에 맞춰 모든 경우의 수를 가지고 치밀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미국 상무부의 이번 조사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더욱 확산되고 세계 교역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면서 앞으로 대미 관계 등을 고려해 대응 전략을 세우라고 건의했습니다.

앞서 산업부는 24일 업계 등과 함께 특별대응팀을 구성하고 28일에는 EU와 캐나다, 일본 등 주요국 상무관과 대응방향을 논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