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2 북미 정상회담
“북미정상, 회담은 샹그릴라 호텔서…풀러튼·카펠라는 숙소로”
입력 2018.05.31 (09:46) 수정 2018.05.31 (09:47) 국제
북한과 미국이 정상회담 실무준비를 본격화한 가운데 싱가포르 현지 언론은 샹그릴라 호텔을 가장 유력한 북미정상회담장 후보지로, 북미 실무대표단이 각각 머무는 풀러튼 호텔과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을 두 정상의 유력한 숙소 후보로 보도했습니다.

현지 일간 더스트레이츠타임스는 오늘 의전 협의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 등 북측 대표단 일행이 전날 오후 미국 대표단 숙소인 카펠라 호텔에 수 시간 동안 머물렀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김 부장 일행은 오전 9시 40분께 검은색 메르세데스-벤츠를 타고 숙소인 풀러튼 호텔을 빠져나간 뒤 오전 시간을 다른 곳에서 보낸 뒤 오후 2시 40분께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부장 일행은 오후 7시 15분께까지 약 5시간을 카펠라 호텔에서 보냈는데, 당시 카펠라 호텔 측은 '사적인 행사'를 이유로 기자들의 출입을 막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헤이긴 미 백악관 부 비서실장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 일원이 외교차량을 타고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샹그릴라 호텔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신문은 다음 달 12일 정상회담에 나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현재 북미 대표단이 머무는 풀러튼 호텔과 카펠라 호텔을 숙소로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당시 대만 총통의 첫 양안 정상회담이 열렸던 샹그릴라 호텔이 정상회담장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판단할만한 정황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샹그릴라 호텔은 또 아시아지역 최대 연례 안보회의인 아시아 안보회의가 열리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북미정상, 회담은 샹그릴라 호텔서…풀러튼·카펠라는 숙소로”
    • 입력 2018-05-31 09:46:35
    • 수정2018-05-31 09:47:03
    국제
북한과 미국이 정상회담 실무준비를 본격화한 가운데 싱가포르 현지 언론은 샹그릴라 호텔을 가장 유력한 북미정상회담장 후보지로, 북미 실무대표단이 각각 머무는 풀러튼 호텔과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을 두 정상의 유력한 숙소 후보로 보도했습니다.

현지 일간 더스트레이츠타임스는 오늘 의전 협의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 등 북측 대표단 일행이 전날 오후 미국 대표단 숙소인 카펠라 호텔에 수 시간 동안 머물렀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김 부장 일행은 오전 9시 40분께 검은색 메르세데스-벤츠를 타고 숙소인 풀러튼 호텔을 빠져나간 뒤 오전 시간을 다른 곳에서 보낸 뒤 오후 2시 40분께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부장 일행은 오후 7시 15분께까지 약 5시간을 카펠라 호텔에서 보냈는데, 당시 카펠라 호텔 측은 '사적인 행사'를 이유로 기자들의 출입을 막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헤이긴 미 백악관 부 비서실장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 일원이 외교차량을 타고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샹그릴라 호텔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신문은 다음 달 12일 정상회담에 나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현재 북미 대표단이 머무는 풀러튼 호텔과 카펠라 호텔을 숙소로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당시 대만 총통의 첫 양안 정상회담이 열렸던 샹그릴라 호텔이 정상회담장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판단할만한 정황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샹그릴라 호텔은 또 아시아지역 최대 연례 안보회의인 아시아 안보회의가 열리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