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탄이다” 농담에 여객기 탈출 소동…11명 중경상
입력 2018.05.31 (09:53) 수정 2018.05.31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행기 안에서 누군가 "폭탄이 있다"고 얘기해 대피하던 승객들이 크게 다치는 등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한 승객이 농담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었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 벌어진 어처구니없는 소동을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28일 저녁, 인도네시아 수파디오 국제공항.

이륙 직전 멈춰선 여객기 날개 위에 승객들이 서있습니다.

비상탈출구를 통해 빠져나온 겁니다.

다급하게 뛰쳐나온 승객들이 그대로 활주로로 떨어지기도 합니다.

["아앗!! 그만 하세요!!"]

활주로에 쓰러진 부상자의 비명 속에서도 필사적인 탈출은 계속됩니다.

여객기에 탄 한 승객이 "자신의 가방에 폭탄이 들어있다"고 말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이 과정에서 최고 8명이 중상을 입는 등 모두 11명이 다쳤습니다.

하지만 가방에 폭탄이 있다는 말은 거짓이었습니다.

거짓말을 한 승객은 26살 남성으로 가방에 뭐가 있냐는 승무원의 질문에 농담 삼아 거짓말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이번 소동은 현지 테러 조직의 활동으로 테러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폭탄이다” 농담에 여객기 탈출 소동…11명 중경상
    • 입력 2018-05-31 10:00:01
    • 수정2018-05-31 10:07:34
    930뉴스
[앵커]

비행기 안에서 누군가 "폭탄이 있다"고 얘기해 대피하던 승객들이 크게 다치는 등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한 승객이 농담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었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 벌어진 어처구니없는 소동을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28일 저녁, 인도네시아 수파디오 국제공항.

이륙 직전 멈춰선 여객기 날개 위에 승객들이 서있습니다.

비상탈출구를 통해 빠져나온 겁니다.

다급하게 뛰쳐나온 승객들이 그대로 활주로로 떨어지기도 합니다.

["아앗!! 그만 하세요!!"]

활주로에 쓰러진 부상자의 비명 속에서도 필사적인 탈출은 계속됩니다.

여객기에 탄 한 승객이 "자신의 가방에 폭탄이 들어있다"고 말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이 과정에서 최고 8명이 중상을 입는 등 모두 11명이 다쳤습니다.

하지만 가방에 폭탄이 있다는 말은 거짓이었습니다.

거짓말을 한 승객은 26살 남성으로 가방에 뭐가 있냐는 승무원의 질문에 농담 삼아 거짓말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이번 소동은 현지 테러 조직의 활동으로 테러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