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김영철, 뉴욕서 90분간 만찬 가져
입력 2018.05.31 (10:31) 수정 2018.05.31 (10:32)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90분 간 만찬회동을 가졌습니다.

만찬은 뉴욕 맨해튼 38번가에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오후 7시부터 시작됐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약 15분 전에 만찬장에 먼저 도착했고, 김 부위원장은 만찬장에서 지근거리에 있는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서 약 10분 전에 출발, 만찬 시간에 거의 맞춰 도착했습니다.

이날 만찬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시 김 부위원장이 주재한 오찬에 대한 답례 성격으로 보입니다.

또,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핵심 의제와 일정을 놓고 큰 틀의 담판을 지을 31일 공식 회담을 앞두고 일종의 탐색전을 펼친 것으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앞서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중국 베이징에서 출발한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으로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폼페이오-김영철, 뉴욕서 90분간 만찬 가져
    • 입력 2018-05-31 10:31:46
    • 수정2018-05-31 10:32:13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90분 간 만찬회동을 가졌습니다.

만찬은 뉴욕 맨해튼 38번가에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오후 7시부터 시작됐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약 15분 전에 만찬장에 먼저 도착했고, 김 부위원장은 만찬장에서 지근거리에 있는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서 약 10분 전에 출발, 만찬 시간에 거의 맞춰 도착했습니다.

이날 만찬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시 김 부위원장이 주재한 오찬에 대한 답례 성격으로 보입니다.

또,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핵심 의제와 일정을 놓고 큰 틀의 담판을 지을 31일 공식 회담을 앞두고 일종의 탐색전을 펼친 것으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앞서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중국 베이징에서 출발한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으로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