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징용노동자상 결국 철거…반발 속 몸싸움도
입력 2018.05.31 (11:19) 수정 2018.05.31 (19:50) 사회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에 한 달 넘게 놓여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강제 철거됐습니다.

부산 동구청은 오늘 (31일) 오후 2시쯤 지게차와 1톤 트럭을 동원해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인도 한복판에 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하고 노동자상을 남구 일제 강제동원역사관에 옮겼습니다.

이 과정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특위) 관계자 100여 명이 20여 분간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강제 철거에 앞서 행정안전부, 외교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측 인사 7명이 건립특위와 만나 3시간 넘게 대화를 나눴지만, 서로의 의견 차이만 확인하는 데 그쳤습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지방분권 실장은 "외교 공관에 대한 국제 예양과 국내법에 저촉되지 않는 역사적 의미가 깊은 제3의 장소에 건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행정대집행법상 노동자상 소유주인 건립특위 측이 동구청에 행정대집행에 든 비용을 내면 노동자상을 회수할 수 있습니다. 동구청이 행정대집행 영장에서 청구한 비용은 110만 원입니다.

건립특위는 "시민 모금으로 만든 노동자상을 정부가 마음대로 철거해 일방적으로 옮겼다"며 일본 총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립을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혀 또다시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부산 동구청은 어제(30일) 오후, 건립특위에 행정대집행 영장을 발부하고 노동자상 이송을 위한 지게차를 투입하는 등 강제 철거 준비를 마쳤습니다.

부산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건립특위는 지난해 9월부터 노동자상 건립을 예고하며 시민 모금을 했고, 6개월여 만인 지난 4월, 220개 단체와 6,500여 명의 시민들이 모금에 동참해 1억여 원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줄곧 일본 총영사관 앞 설치는 국제 관행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고, 외교적 마찰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며 영사관 앞 설치를 반대했습니다.

건립특위는 지난달 30일 밤부터 노동자상 건립을 시도했지만, 경찰력에 막혔고, 일본 총영사관 후문에서 20여 m 떨어진 인도 한쪽에 설치돼 한 달 동안 노동자상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강제징용노동자상 결국 철거…반발 속 몸싸움도
    • 입력 2018-05-31 11:19:02
    • 수정2018-05-31 19:50:46
    사회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에 한 달 넘게 놓여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강제 철거됐습니다.

부산 동구청은 오늘 (31일) 오후 2시쯤 지게차와 1톤 트럭을 동원해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인도 한복판에 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하고 노동자상을 남구 일제 강제동원역사관에 옮겼습니다.

이 과정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특위) 관계자 100여 명이 20여 분간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강제 철거에 앞서 행정안전부, 외교부, 국토교통부 등 정부 측 인사 7명이 건립특위와 만나 3시간 넘게 대화를 나눴지만, 서로의 의견 차이만 확인하는 데 그쳤습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지방분권 실장은 "외교 공관에 대한 국제 예양과 국내법에 저촉되지 않는 역사적 의미가 깊은 제3의 장소에 건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행정대집행법상 노동자상 소유주인 건립특위 측이 동구청에 행정대집행에 든 비용을 내면 노동자상을 회수할 수 있습니다. 동구청이 행정대집행 영장에서 청구한 비용은 110만 원입니다.

건립특위는 "시민 모금으로 만든 노동자상을 정부가 마음대로 철거해 일방적으로 옮겼다"며 일본 총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립을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혀 또다시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부산 동구청은 어제(30일) 오후, 건립특위에 행정대집행 영장을 발부하고 노동자상 이송을 위한 지게차를 투입하는 등 강제 철거 준비를 마쳤습니다.

부산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건립특위는 지난해 9월부터 노동자상 건립을 예고하며 시민 모금을 했고, 6개월여 만인 지난 4월, 220개 단체와 6,500여 명의 시민들이 모금에 동참해 1억여 원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줄곧 일본 총영사관 앞 설치는 국제 관행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고, 외교적 마찰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며 영사관 앞 설치를 반대했습니다.

건립특위는 지난달 30일 밤부터 노동자상 건립을 시도했지만, 경찰력에 막혔고, 일본 총영사관 후문에서 20여 m 떨어진 인도 한쪽에 설치돼 한 달 동안 노동자상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