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첫 발간…매주 10여건 배포
입력 2018.05.31 (16:06) 수정 2018.05.31 (16:49) 경제
한국IR협의회는 오늘(31일)부터 코스닥 상장법인 4개사를 시작으로 기술분석보고서를 발간합니다.

기술분석보고서는 금융위원회가 지난 1월 발표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재무분석을 위주로 하는 증권사의 기업분석보고서와 달리 코스닥 상장기업의 기술과 시장 현황, 연구개발과 제품, 지식재산권 현황 등을 분석합니다. IR협의회가 발간을 주관하고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이 후원합니다.

이번에 발간된 보고서는 지난달 23일 IR협의회가 기술신용평가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 NICE평가정보와 계약을 맺고 나온 첫 보고서로, 모다이노칩, 기가레인, 쎄니트, 에이텍티앤 등 4개사에 대한 분석을 담고 있습니다.

IR협회는 이를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4시 IR협의회 홈페이지(kirs.or.kr), 거래소 상장공시시스템(KIND), 증권투자정보포털(SMILE), 예탁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코스닥 상장법인에 대한 기술분석 보고서 10여 건(연간 600여 개)을 올릴 계획입니다.

IR협의회는 "코스닥 상장법인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투자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첫 발간…매주 10여건 배포
    • 입력 2018-05-31 16:06:13
    • 수정2018-05-31 16:49:20
    경제
한국IR협의회는 오늘(31일)부터 코스닥 상장법인 4개사를 시작으로 기술분석보고서를 발간합니다.

기술분석보고서는 금융위원회가 지난 1월 발표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재무분석을 위주로 하는 증권사의 기업분석보고서와 달리 코스닥 상장기업의 기술과 시장 현황, 연구개발과 제품, 지식재산권 현황 등을 분석합니다. IR협의회가 발간을 주관하고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이 후원합니다.

이번에 발간된 보고서는 지난달 23일 IR협의회가 기술신용평가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 NICE평가정보와 계약을 맺고 나온 첫 보고서로, 모다이노칩, 기가레인, 쎄니트, 에이텍티앤 등 4개사에 대한 분석을 담고 있습니다.

IR협회는 이를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4시 IR협의회 홈페이지(kirs.or.kr), 거래소 상장공시시스템(KIND), 증권투자정보포털(SMILE), 예탁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코스닥 상장법인에 대한 기술분석 보고서 10여 건(연간 600여 개)을 올릴 계획입니다.

IR협의회는 "코스닥 상장법인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투자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