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번호 유출피해 476명에 새번호…신분도용·폭력·협박 우려
입력 2018.05.31 (16:48) 수정 2018.05.31 (16:53) 사회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피해를 입었거나 유출 우려가 있어 주민번호가 변경된 사람이 지난 1년 동안 476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행정안전부 소속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지난해 6월 출범 이후 이번 달 29일까지 주민번호 변경 신청이 천19건 접수됐고, 입증 자료와 조사 등을 거쳐 심의한 결과 476명의 번호가 변경됐다고 밝혔습니다.

주민번호 변경자의 피해 유형에는 재산 피해와 관련 우려가 312건으로 6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생명이나 신체적 위해도 164건, 34%로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재산 피해는 보이스피싱과 신분 도용에 따른 피해가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생명과 신체적 위해는 가정폭력 피해와 데이트 폭력, 성폭력 피해 순으로 많았습니다.

연령별로는 40~50대가 203명으로 가장 많았고, 20~30대가 뒤를 이었습니다. 또 번호를 변경한 사람 중 최고령자는 87살의 보이스 피싱 피해자였고, 최연소자는 가해자의 보복 우려가 제기된 3살의 가정폭력 피해자로 드러났습니다.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유출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주민번호 변경을 심의하는 의결기관으로, 지난해 문재인 정부 탄생과 함께 출범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주민번호 유출피해 476명에 새번호…신분도용·폭력·협박 우려
    • 입력 2018-05-31 16:48:30
    • 수정2018-05-31 16:53:09
    사회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피해를 입었거나 유출 우려가 있어 주민번호가 변경된 사람이 지난 1년 동안 476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행정안전부 소속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지난해 6월 출범 이후 이번 달 29일까지 주민번호 변경 신청이 천19건 접수됐고, 입증 자료와 조사 등을 거쳐 심의한 결과 476명의 번호가 변경됐다고 밝혔습니다.

주민번호 변경자의 피해 유형에는 재산 피해와 관련 우려가 312건으로 6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생명이나 신체적 위해도 164건, 34%로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재산 피해는 보이스피싱과 신분 도용에 따른 피해가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생명과 신체적 위해는 가정폭력 피해와 데이트 폭력, 성폭력 피해 순으로 많았습니다.

연령별로는 40~50대가 203명으로 가장 많았고, 20~30대가 뒤를 이었습니다. 또 번호를 변경한 사람 중 최고령자는 87살의 보이스 피싱 피해자였고, 최연소자는 가해자의 보복 우려가 제기된 3살의 가정폭력 피해자로 드러났습니다.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유출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주민번호 변경을 심의하는 의결기관으로, 지난해 문재인 정부 탄생과 함께 출범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