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 운동 개막, 13일간의 열전 돌입
입력 2018.05.31 (17:06) 수정 2018.05.31 (17:1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6·13 지방선거가 1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당이 오늘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여당은 압도적인 승리를 통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호소했고 야당은 현 정부 견제를 위해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0시를 기해 서울시장 후보들을 포함해 각 당이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첫 일정으로 지하철 청소 노동자들을 만났고, 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각각 동대문 의류상가와 경찰 지구대를 찾았습니다.

각당 지도부도 일제히 선거 지원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지난 9년간 적폐를 쌓아온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발목을 잡으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번 지방선거에 압도적으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 정부를 더욱 일 잘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폭주를 하고 있고, 그 끝은 국민의 몰락"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에게 견제할 힘을 주셔야만 이 정권의 망국적 폭주를 막아낼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유승민 공동대표와 박주선 공동대표가 각각 대구와 광주를 찾아 지방선거 출정식을 갖고, 무너진 경제를 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9석 승리를, 한국당은 최소 9곳 이상의 광역단체장을 배출하겠다는 목표를 내놨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개혁 중도 정당으로서의 입지 구축을 민주평화당은 호남 지역 밑바닥 민심 확보를 정의당은 수도권에서 정당지지율 2위 달성을 이번 지방선거의 목표로 잡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공식선거 운동 개막, 13일간의 열전 돌입
    • 입력 2018-05-31 17:07:55
    • 수정2018-05-31 17:14:11
    뉴스 5
[앵커]

6·13 지방선거가 1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당이 오늘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여당은 압도적인 승리를 통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호소했고 야당은 현 정부 견제를 위해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0시를 기해 서울시장 후보들을 포함해 각 당이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첫 일정으로 지하철 청소 노동자들을 만났고, 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각각 동대문 의류상가와 경찰 지구대를 찾았습니다.

각당 지도부도 일제히 선거 지원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지난 9년간 적폐를 쌓아온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발목을 잡으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번 지방선거에 압도적으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 정부를 더욱 일 잘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폭주를 하고 있고, 그 끝은 국민의 몰락"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에게 견제할 힘을 주셔야만 이 정권의 망국적 폭주를 막아낼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유승민 공동대표와 박주선 공동대표가 각각 대구와 광주를 찾아 지방선거 출정식을 갖고, 무너진 경제를 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9석 승리를, 한국당은 최소 9곳 이상의 광역단체장을 배출하겠다는 목표를 내놨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개혁 중도 정당으로서의 입지 구축을 민주평화당은 호남 지역 밑바닥 민심 확보를 정의당은 수도권에서 정당지지율 2위 달성을 이번 지방선거의 목표로 잡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