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2 북미 정상회담
폼페이오-김영철, 90분 만찬 “훌륭…스테이크, 치즈가 메뉴”
입력 2018.05.31 (18:31) 취재K
첫 북미정상회담 준비작업을 총괄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현지시각 30일 뉴욕에서 90분 동안 만찬 회동을 가졌다.

만찬은 뉴욕 맨해튼 38번가 코린티안 콘도미니엄에서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이뤄졌고 이후 본격적인 고위급 회담이 이어진다.

미국 측에서는 앤드루 김 미 정보국 코리아 임무센터장이 만찬에 함께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만찬이 끝난 뒤 자신의 트위터에 "김영철(부위원장)과 오늘 밤 뉴욕에서 훌륭한 실무 만찬을 가졌다"며 "스테이크와 콘(옥수수), 치즈가 메뉴로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진 2장도 공개했다.


만찬 사진에는 양측이 환한 미소를 띠며, 잔을 맞대고 건배를 하는 모습도 담겨 있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각 31일 오후 2시 15분, 우리 시간으로는 내일 새벽 3시 15분 폼페이오 장관이 뉴욕 펠리스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과의 고위급 회담 결과 등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폼페이오-김영철, 90분 만찬 “훌륭…스테이크, 치즈가 메뉴”
    • 입력 2018-05-31 18:31:53
    취재K
첫 북미정상회담 준비작업을 총괄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현지시각 30일 뉴욕에서 90분 동안 만찬 회동을 가졌다.

만찬은 뉴욕 맨해튼 38번가 코린티안 콘도미니엄에서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이뤄졌고 이후 본격적인 고위급 회담이 이어진다.

미국 측에서는 앤드루 김 미 정보국 코리아 임무센터장이 만찬에 함께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만찬이 끝난 뒤 자신의 트위터에 "김영철(부위원장)과 오늘 밤 뉴욕에서 훌륭한 실무 만찬을 가졌다"며 "스테이크와 콘(옥수수), 치즈가 메뉴로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진 2장도 공개했다.


만찬 사진에는 양측이 환한 미소를 띠며, 잔을 맞대고 건배를 하는 모습도 담겨 있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각 31일 오후 2시 15분, 우리 시간으로는 내일 새벽 3시 15분 폼페이오 장관이 뉴욕 펠리스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과의 고위급 회담 결과 등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