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댓글 공작’ 특별수사단, 경찰청 보안국 ‘불법 감청’ 혐의 포착
입력 2018.05.31 (20:53) 수정 2018.05.31 (21:42) 사회
지난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과거 경찰이 불법 감청을 저지른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특별수사단은 대공 수사 등을 총괄하는 경찰청 보안국이 지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불법 감청 프로그램을 활용해 개인의 이메일과 시민사회 게시판 등을 불법으로 사찰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당시 보안국은 예산 수억 원을 들여 전문 업체에서 불법 감청 장비를 구입했으며, 이를 활용해 주요 감시 대상으로 선정한 민간인들의 이메일 등을 몰래 엿보거나 특정 사이트에 댓글을 쓴 사람의 IP를 추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지난 2011년 보안국 내부에서 불법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을 때까지 문제의 프로그램을 활용한 불법 감청은 계속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문제의 불법 감청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당시 보안국의 실무 단위 책임자들을 최근 잇따라 불러 조사했으며, 이들의 업무를 관리하는 직위에 있었던 고위 간부들도 차례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불법 감청에 연루된 혐의가 있는 경찰관들과 불법 장비를 판 혐의를 받고 있는 민간업체 대표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지 여부를 포함해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댓글 공작’ 특별수사단, 경찰청 보안국 ‘불법 감청’ 혐의 포착
    • 입력 2018-05-31 20:53:40
    • 수정2018-05-31 21:42:17
    사회
지난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과거 경찰이 불법 감청을 저지른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특별수사단은 대공 수사 등을 총괄하는 경찰청 보안국이 지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불법 감청 프로그램을 활용해 개인의 이메일과 시민사회 게시판 등을 불법으로 사찰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당시 보안국은 예산 수억 원을 들여 전문 업체에서 불법 감청 장비를 구입했으며, 이를 활용해 주요 감시 대상으로 선정한 민간인들의 이메일 등을 몰래 엿보거나 특정 사이트에 댓글을 쓴 사람의 IP를 추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지난 2011년 보안국 내부에서 불법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을 때까지 문제의 프로그램을 활용한 불법 감청은 계속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특별수사단은 문제의 불법 감청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당시 보안국의 실무 단위 책임자들을 최근 잇따라 불러 조사했으며, 이들의 업무를 관리하는 직위에 있었던 고위 간부들도 차례로 소환할 예정입니다.

특별수사단 관계자는 불법 감청에 연루된 혐의가 있는 경찰관들과 불법 장비를 판 혐의를 받고 있는 민간업체 대표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지 여부를 포함해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