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2 북미 정상회담
美폼페이오, 北김영철과 회담 앞두고 “북미정상회담 열린다면 안보·경제번영 기회될 것”
입력 2018.05.31 (21:30) 수정 2018.05.31 (22:39) 국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북한에 좋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의 회담을 1시간 앞두고 자신의 트위터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북한에 안보와 경제적인 번영을 이룰 수 있는 큰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은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을 것이며 세계는 더욱 평화로워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어제 김 부위원장과의 만찬에서 김 부위원장에게 뉴욕의 랜드마크들을 소개하며 북한이 '비핵화' 라는 현명한 선택을 할 경우 얻게 될 밝은 미래에 대한 생각들을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이에따라 오늘 회담에서도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목표(북한 핵의 CVID,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되돌릴수 없는 폐기)를 북한이 받아들일 경우 안전 보장과 경제적인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美폼페이오, 北김영철과 회담 앞두고 “북미정상회담 열린다면 안보·경제번영 기회될 것”
    • 입력 2018-05-31 21:30:30
    • 수정2018-05-31 22:39:25
    국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북한에 좋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의 회담을 1시간 앞두고 자신의 트위터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북한에 안보와 경제적인 번영을 이룰 수 있는 큰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은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을 것이며 세계는 더욱 평화로워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어제 김 부위원장과의 만찬에서 김 부위원장에게 뉴욕의 랜드마크들을 소개하며 북한이 '비핵화' 라는 현명한 선택을 할 경우 얻게 될 밝은 미래에 대한 생각들을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이에따라 오늘 회담에서도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목표(북한 핵의 CVID,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되돌릴수 없는 폐기)를 북한이 받아들일 경우 안전 보장과 경제적인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