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M 군산공장 역사 속으로…22년 만에 폐쇄
입력 2018.05.31 (21:43) 수정 2018.05.3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가동 22년 만에 문을 닫았습니다.

노동자들의 실직과 협력업체의 도산이 잇따르면서 지역 경제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96년 가동에 들어간 대우 군산공장,

2002년 GM이 인수한 뒤 2011년엔 승용차 26만 대를 생산하기도 했습니다.

22년 동안 출퇴근 직원들로 붐비던 공장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GM이 구조조정을 결정한 지 석 달여 만입니다.

[홍순경/한국지엠 군산공장 대외홍보단장 : "기존에 발표하고 말씀드린 것과 같이 군산공장을 폐쇄합니다."]

전환 배치되는 정규직과 달리 2백 명이 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일터를 잃었습니다.

[해고 비정규직 노동자/음성변조 : "가슴이 많이 아프고... 이러려고 내가 열심히 일을 했었나..."]

자금난에 시달리던 협력업체들은 줄줄이 가동을 멈췄습니다.

[협력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검토를 하고 있는데 도저히 답이 안 나오네요."]

조선에 이어 자동차까지 군산 경제를 이끌던 양대 축이 무너지면서 경기가 가라앉고 있습니다.

[이원일/자영업자 : "인구 유출도 심한 것 같고, 그러면서 관광객도 많이 줄어서 도시 전체가 정말 암울합니다."]

주민들은 공장 매각이나 재가동을 원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대책이 없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GM 군산공장 역사 속으로…22년 만에 폐쇄
    • 입력 2018-05-31 21:45:36
    • 수정2018-05-31 22:05:12
    뉴스 9
[앵커]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가동 22년 만에 문을 닫았습니다.

노동자들의 실직과 협력업체의 도산이 잇따르면서 지역 경제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96년 가동에 들어간 대우 군산공장,

2002년 GM이 인수한 뒤 2011년엔 승용차 26만 대를 생산하기도 했습니다.

22년 동안 출퇴근 직원들로 붐비던 공장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GM이 구조조정을 결정한 지 석 달여 만입니다.

[홍순경/한국지엠 군산공장 대외홍보단장 : "기존에 발표하고 말씀드린 것과 같이 군산공장을 폐쇄합니다."]

전환 배치되는 정규직과 달리 2백 명이 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일터를 잃었습니다.

[해고 비정규직 노동자/음성변조 : "가슴이 많이 아프고... 이러려고 내가 열심히 일을 했었나..."]

자금난에 시달리던 협력업체들은 줄줄이 가동을 멈췄습니다.

[협력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검토를 하고 있는데 도저히 답이 안 나오네요."]

조선에 이어 자동차까지 군산 경제를 이끌던 양대 축이 무너지면서 경기가 가라앉고 있습니다.

[이원일/자영업자 : "인구 유출도 심한 것 같고, 그러면서 관광객도 많이 줄어서 도시 전체가 정말 암울합니다."]

주민들은 공장 매각이나 재가동을 원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대책이 없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