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확인…“김정은 만나겠다”
입력 2018.06.02 (05:00) 수정 2018.06.02 (05:0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 받고 80분 간 환담한 뒤에, 12일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거라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박유한 특파원,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결국 확정됐군요?

[기자]

네, 트럼프 대통령이 12일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거라고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났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았고요, 80분가량 면담을 했습니다.

면담이 끝난 뒤에 김영철 부위원장이 차를 타는 곳까지 함께 나와서 배웅했고요.

김 부위원장이 떠난 직후 바로 기자들 앞으로 와서 12일에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거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김정은 위원장 친서의 내용에 대해서도 밝혔습니까?

[기자]

네,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만, 친서의 내용이 매우 좋았고 흥미로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비핵화를 하기 원한다는 걸 확인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는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래서 더 이상 자신도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을 거라고 했고요, 북한에 대한 제재를 수백 가지 더 갖고 있지만, 북미 간에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새로운 대북 제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나아가서 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 있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앵커]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이뤄지게 될지도 언급이 있었다고요?

[기자]

네,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오늘 김영철 위원장과의 만남을 좋은 만남이었다고 말했고요.

오늘 많은 얘길 했지만, 빅 딜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이뤄질 거다, 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 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는데요,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고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도 내비친 겁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추가로 열릴 가능성을 다시 한 번 언급했습니다.

싱가포르 회담에서 어떤 서명을 할 수 있을 걸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고요,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가 12일에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는데요.

비핵화 과정은 간단하지 않을 거다.

그래서 정상회담이 더 필요할 거다, 이런 의미로 풀이됩니다.

[앵커]

오늘 김영철 부위원장과의 면담,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기자]

면담 시간도 80분 가량으로 예상보다 길었고요,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차를 탈 때까지 함께 나와서 배웅을 하는 모습도 매우 이례적이고 화기애애했습니다.

또 차를 타러 가는 동안에도 자꾸 멈춰서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이 때론 진지하게, 때론 웃음을 지으면서 얘기를 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이례적으로 예우를 한 건데요, 그만큼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에 거는 기대가 큰 걸로 풀이됩니다.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트럼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확인…“김정은 만나겠다”
    • 입력 2018-06-02 05:03:42
    • 수정2018-06-02 05:06:22
[앵커]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 받고 80분 간 환담한 뒤에, 12일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거라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박유한 특파원,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결국 확정됐군요?

[기자]

네, 트럼프 대통령이 12일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거라고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북한 김영철 부위원장을 만났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았고요, 80분가량 면담을 했습니다.

면담이 끝난 뒤에 김영철 부위원장이 차를 타는 곳까지 함께 나와서 배웅했고요.

김 부위원장이 떠난 직후 바로 기자들 앞으로 와서 12일에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거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김정은 위원장 친서의 내용에 대해서도 밝혔습니까?

[기자]

네,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만, 친서의 내용이 매우 좋았고 흥미로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비핵화를 하기 원한다는 걸 확인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믿는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래서 더 이상 자신도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을 거라고 했고요, 북한에 대한 제재를 수백 가지 더 갖고 있지만, 북미 간에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새로운 대북 제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나아가서 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 있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앵커]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이뤄지게 될지도 언급이 있었다고요?

[기자]

네,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오늘 김영철 위원장과의 만남을 좋은 만남이었다고 말했고요.

오늘 많은 얘길 했지만, 빅 딜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이뤄질 거다, 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 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는데요,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고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도 내비친 겁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추가로 열릴 가능성을 다시 한 번 언급했습니다.

싱가포르 회담에서 어떤 서명을 할 수 있을 걸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고요,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가 12일에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는데요.

비핵화 과정은 간단하지 않을 거다.

그래서 정상회담이 더 필요할 거다, 이런 의미로 풀이됩니다.

[앵커]

오늘 김영철 부위원장과의 면담,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기자]

면담 시간도 80분 가량으로 예상보다 길었고요,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차를 탈 때까지 함께 나와서 배웅을 하는 모습도 매우 이례적이고 화기애애했습니다.

또 차를 타러 가는 동안에도 자꾸 멈춰서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이 때론 진지하게, 때론 웃음을 지으면서 얘기를 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이례적으로 예우를 한 건데요, 그만큼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에 거는 기대가 큰 걸로 풀이됩니다.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