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판 간섭 단연코 없었다”…양승태 입장 표명
입력 2018.06.02 (06:21) 수정 2018.06.02 (08: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이번 사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와의 재판 거래 등 제기되는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고, 사법 행정권 남용 문건들도 모르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문불출하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 일주일만입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만일 그게 사실이라면 제가 그걸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통감하고..."]

무엇보다 재판 거래 의혹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재판에 개입하고, 청와대와 거래를 시도했다는 건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대법원의 재판이나 하급심 재판이나 부당하게 간섭, 관여한 바가 결단코 없습니다."]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해당 판사들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았다는 겁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그런 조치를 제가 최종적으로 한 적은 없다는 것을 단연코 말씀드립니다."]

그러면서 사법 행정권 남용 문건은 모르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KTX 승무원 관련 문건은 판결이 나고 작성된 것인데도 재판 잘못으로 왜곡됐다며 김명수 대법원장을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해당 재판에) 관여한 법관들이 기가 찰 일입니다. 그분들이 아마 대법원장이 왜 그것을 아주 단호하게 이야기 해주지 않는가하고 상당히 섭섭하게 생각할 겁니다."]

있을지 모를 검찰 수사에 대한 질문에는 그때 가서 보자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재판 간섭 단연코 없었다”…양승태 입장 표명
    • 입력 2018-06-02 06:23:51
    • 수정2018-06-02 08:38:21
    뉴스광장 1부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이번 사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와의 재판 거래 등 제기되는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고, 사법 행정권 남용 문건들도 모르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두문불출하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 일주일만입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만일 그게 사실이라면 제가 그걸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통감하고..."]

무엇보다 재판 거래 의혹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재판에 개입하고, 청와대와 거래를 시도했다는 건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대법원의 재판이나 하급심 재판이나 부당하게 간섭, 관여한 바가 결단코 없습니다."]

이른바 판사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해당 판사들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았다는 겁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그런 조치를 제가 최종적으로 한 적은 없다는 것을 단연코 말씀드립니다."]

그러면서 사법 행정권 남용 문건은 모르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KTX 승무원 관련 문건은 판결이 나고 작성된 것인데도 재판 잘못으로 왜곡됐다며 김명수 대법원장을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양승태/前 대법원장 : "(해당 재판에) 관여한 법관들이 기가 찰 일입니다. 그분들이 아마 대법원장이 왜 그것을 아주 단호하게 이야기 해주지 않는가하고 상당히 섭섭하게 생각할 겁니다."]

있을지 모를 검찰 수사에 대한 질문에는 그때 가서 보자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