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X 해고 승무원, 코레일 사장 면담…‘직접고용’ 촉구
입력 2018.06.02 (06:28) 수정 2018.06.02 (08: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현직 대법원장이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가운데, 피해 당사자들도 잇따라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KTX 해고 승무원들은 철도공사 집회와 사장 면담을 갖고, 복직 절차를 밟아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오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KTX 해고 승무원들과 오영식 철도공사 사장이 마주 보고 앉았습니다.

지난 2월 오 사장 취임 때 비공개로 한 차례 만난 이후 석 달여 만입니다.

[김승하/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 : "수많은 저희 승무원들에게 가했던 탄압들, 그리고 그 시간을 겪을 수밖에 없게 만들었던 것들에 대해서 분명한 사과와 원상회복이 있어야 된다고 봅니다."]

해고 승무원들은 대법원 판결의 공정성에 흠집이 난 만큼, 철도공사가 즉시 복직 절차를 밟아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오 사장은 그러나 '노사 전문가 협의회를 통해 이른 시일 안에 결론을 내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해직 승무원들의 복직은 철도공사만의 문제가 아니라서 검토할 부분이 많다며, 공개된 자리에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김승하/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 : "대법원 사태 이후에 본인들의 입장 정리가 안 됐다, 지금 그 부분에 대해서 말할 입장이 안 된다라고 (오 사장이) 말씀하시면서 아직 만나볼 사람이 굉장히많다, 약속을 잡고 있다..."]

다음 주에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면담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해고 승무원들은 재판거래 의혹의 다른 피해자들과 공동 법률단을 만들어 법적 대응에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KTX 해고 승무원, 코레일 사장 면담…‘직접고용’ 촉구
    • 입력 2018-06-02 06:37:57
    • 수정2018-06-02 08:37:30
    뉴스광장 1부
[앵커]

전현직 대법원장이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가운데, 피해 당사자들도 잇따라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KTX 해고 승무원들은 철도공사 집회와 사장 면담을 갖고, 복직 절차를 밟아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오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KTX 해고 승무원들과 오영식 철도공사 사장이 마주 보고 앉았습니다.

지난 2월 오 사장 취임 때 비공개로 한 차례 만난 이후 석 달여 만입니다.

[김승하/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 : "수많은 저희 승무원들에게 가했던 탄압들, 그리고 그 시간을 겪을 수밖에 없게 만들었던 것들에 대해서 분명한 사과와 원상회복이 있어야 된다고 봅니다."]

해고 승무원들은 대법원 판결의 공정성에 흠집이 난 만큼, 철도공사가 즉시 복직 절차를 밟아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오 사장은 그러나 '노사 전문가 협의회를 통해 이른 시일 안에 결론을 내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해직 승무원들의 복직은 철도공사만의 문제가 아니라서 검토할 부분이 많다며, 공개된 자리에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김승하/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 : "대법원 사태 이후에 본인들의 입장 정리가 안 됐다, 지금 그 부분에 대해서 말할 입장이 안 된다라고 (오 사장이) 말씀하시면서 아직 만나볼 사람이 굉장히많다, 약속을 잡고 있다..."]

다음 주에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면담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해고 승무원들은 재판거래 의혹의 다른 피해자들과 공동 법률단을 만들어 법적 대응에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