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능 ‘신속 검사’ 논란…“미량 지속 섭취도 문제”
입력 2018.06.02 (07:25) 수정 2018.06.02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수입 차가버섯과 베리류 분말 식품에서 잇따라 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성 물질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식약처는 뒤늦게 해당 식품 회수에 나섰는데요.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에 허점이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손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식품의 기준과 검사 절차 등을 담은 '식품공전'입니다.

방사능 검출 최소 측정 시간을 만 초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식약처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측정 시간을 천8백 초로 줄인 '신속검사법'을 도입했습니다.

더 빨리, 많은 양을 검사해야 한다는 이유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음성변조 : "만 초로 하면 좋지만 그렇게 하면 (할 수 있는) 물량의 한계가 지어져 버리고 더 큰 구멍이 생기게 되는 거니까..."]

하지만 이후에도 방사능 기준치를 넘은 제품들이 검역을 통과했다 회수되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검출 한계치도 논란입니다.

만 초로 측정하면 방사능 0.2베크렐 수준까지 검출되지만 천8백 초는 0.5베크렐 이상만 잡아낼 수 있습니다.

현재 식약처는 0.5베크렐 이하는 건강에 큰 영향이 없다고 보고 아예 '불검출'로 처리합니다.

[김혜정/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 : "식품공전대로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있는 대로 표시해서 소비자들이 판단하도록 해야 되는데 이것 자체가 원래 검사 방법에 맞지 않아요."]

전문가들은 미량의 방사능도 누적해 섭취할 경우 문제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황승식/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매일같이 먹는 식품에 오염이 됐다면 장기간 노출되기 때문에 당장은 아니더라도 이후의 건강 영향이 우려될 수 있습니다."]

식약처는 수입 차가버섯과 베리류 가공 식품을 특별 검사하고, 방사능 검사 인력 증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방사능 ‘신속 검사’ 논란…“미량 지속 섭취도 문제”
    • 입력 2018-06-02 07:29:01
    • 수정2018-06-02 08:07:52
    뉴스광장
[앵커]

최근 수입 차가버섯과 베리류 분말 식품에서 잇따라 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성 물질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식약처는 뒤늦게 해당 식품 회수에 나섰는데요.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에 허점이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손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식품의 기준과 검사 절차 등을 담은 '식품공전'입니다.

방사능 검출 최소 측정 시간을 만 초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식약처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측정 시간을 천8백 초로 줄인 '신속검사법'을 도입했습니다.

더 빨리, 많은 양을 검사해야 한다는 이유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음성변조 : "만 초로 하면 좋지만 그렇게 하면 (할 수 있는) 물량의 한계가 지어져 버리고 더 큰 구멍이 생기게 되는 거니까..."]

하지만 이후에도 방사능 기준치를 넘은 제품들이 검역을 통과했다 회수되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검출 한계치도 논란입니다.

만 초로 측정하면 방사능 0.2베크렐 수준까지 검출되지만 천8백 초는 0.5베크렐 이상만 잡아낼 수 있습니다.

현재 식약처는 0.5베크렐 이하는 건강에 큰 영향이 없다고 보고 아예 '불검출'로 처리합니다.

[김혜정/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 : "식품공전대로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있는 대로 표시해서 소비자들이 판단하도록 해야 되는데 이것 자체가 원래 검사 방법에 맞지 않아요."]

전문가들은 미량의 방사능도 누적해 섭취할 경우 문제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황승식/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매일같이 먹는 식품에 오염이 됐다면 장기간 노출되기 때문에 당장은 아니더라도 이후의 건강 영향이 우려될 수 있습니다."]

식약처는 수입 차가버섯과 베리류 가공 식품을 특별 검사하고, 방사능 검사 인력 증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