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에 ‘푸틴 친서’ 전달한 러시아에 ‘견제구’
입력 2018.06.02 (11:54) 수정 2018.06.02 (12:0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동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예방을 받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은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있었던 (김정은 위원장과) 러시아 측의 회동을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말하고 "그 회동의 목적이 무엇일까"라고 반문하면서 "긍정적인 회동이었다면 나도 좋아할 것이고, 부정적인 회동이었다면 나로서는 즐겁지 않다"고 해석의 여지를 남겼다.

반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아 대조를 이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면서 "여러분들이 알다시피, 나와 시진핑 주석은 많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그는 대단하고, 매우 훌륭한 남자"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트럼프, 김정은에 ‘푸틴 친서’ 전달한 러시아에 ‘견제구’
    • 입력 2018-06-02 11:54:07
    • 수정2018-06-02 12:01:2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동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예방을 받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은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있었던 (김정은 위원장과) 러시아 측의 회동을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말하고 "그 회동의 목적이 무엇일까"라고 반문하면서 "긍정적인 회동이었다면 나도 좋아할 것이고, 부정적인 회동이었다면 나로서는 즐겁지 않다"고 해석의 여지를 남겼다.

반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아 대조를 이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면서 "여러분들이 알다시피, 나와 시진핑 주석은 많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그는 대단하고, 매우 훌륭한 남자"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