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 유세…여야, 전략 지역 집중
입력 2018.06.02 (17:02) 수정 2018.06.02 (21:5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뒤 첫 주말인 오늘,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해 후보들 지원유세에 나섰습니다.

격전지로 꼽히는 곳에 당력을 집중하면서 초반 표심 잡기에 주력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경남 지역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은 울산과 김해, 창원을 잇따라 방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이번에는 민주당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지금까지 울산시장을 도맡았던 사람들 다 어디 갔습니까? 이렇게 울산이 어려운데 그들은 다 무엇을 하고 있는 겁니까?"]

자유한국당은 수도권 표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서울 강남 지역을 방문한 홍준표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난 1년 동안 국민들의 생활이 더 어려워졌다"며, 현 정부의 경제 정책을 겨냥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공동선대위원장 : "지난 일년 동안 내 살림이 좋아졌냐, 살기가 더 좋아졌냐, 세금이 줄었냐, 물가가 안정됐냐, 내 자식이 취직이 잘됐냐, 장사가 잘돼냐."]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전남과 경북 지역을 방문해 "지역 경제를 살릴 유능한 정당은 바른미래당 뿐"이라며, 후보 알리기에 집중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호남 지역에서 '거점 집중유세'를 통해 '민주당 심판론'을 제기하며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정의당 지도부는 광주와 경남 창원을 각각 방문해 "정의당이 한국당을 제치고 제1야당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 유세…여야, 전략 지역 집중
    • 입력 2018-06-02 17:05:47
    • 수정2018-06-02 21:58:29
    뉴스 5
[앵커]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뒤 첫 주말인 오늘,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해 후보들 지원유세에 나섰습니다.

격전지로 꼽히는 곳에 당력을 집중하면서 초반 표심 잡기에 주력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경남 지역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은 울산과 김해, 창원을 잇따라 방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이번에는 민주당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지금까지 울산시장을 도맡았던 사람들 다 어디 갔습니까? 이렇게 울산이 어려운데 그들은 다 무엇을 하고 있는 겁니까?"]

자유한국당은 수도권 표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서울 강남 지역을 방문한 홍준표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난 1년 동안 국민들의 생활이 더 어려워졌다"며, 현 정부의 경제 정책을 겨냥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공동선대위원장 : "지난 일년 동안 내 살림이 좋아졌냐, 살기가 더 좋아졌냐, 세금이 줄었냐, 물가가 안정됐냐, 내 자식이 취직이 잘됐냐, 장사가 잘돼냐."]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전남과 경북 지역을 방문해 "지역 경제를 살릴 유능한 정당은 바른미래당 뿐"이라며, 후보 알리기에 집중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호남 지역에서 '거점 집중유세'를 통해 '민주당 심판론'을 제기하며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정의당 지도부는 광주와 경남 창원을 각각 방문해 "정의당이 한국당을 제치고 제1야당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