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3 지방선거
민주, ‘낙동강벨트’ 순회… 한국, ‘최대 승부처’ 수도권 공략
입력 2018.06.02 (19:13) 정치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첫 주말인 오늘(2일) 각 당은 전략 지역을 돌며 집중 유세를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는 울산과 경남 김해, 창원 등 이른바 '낙동강 벨트' 격전지를 돌며 후보 지원유세를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제조업황 악화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청와대와 '핫라인'을 가진 민주당 후보에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서울 서초, 강남 지역과 인천 남동구, 경기 시흥시 등을 잇따라 찾은 홍준표 대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눈 뜨면 폐업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북풍 하나로 선거를 덮으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대구와 경북 지역을 돌며,"문재인 정부가 1년 동안 경제, 민생을 완전히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경제, 민생을 살리는 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이번 주말 호남 지역에서 50여 회 '거점 집중유세'를 통해 승기를 잡기로 한 가운데 오늘 광주와 전북 지역에서 '민주당 심판론'을 제기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은 광주 집중 지원유세에서 "정의당을 성장시키면, 자유한국당을 제대로 심판하고, 더불어민주당을 긴장하게 만들 수 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 민주, ‘낙동강벨트’ 순회… 한국, ‘최대 승부처’ 수도권 공략
    • 입력 2018-06-02 19:13:46
    정치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첫 주말인 오늘(2일) 각 당은 전략 지역을 돌며 집중 유세를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는 울산과 경남 김해, 창원 등 이른바 '낙동강 벨트' 격전지를 돌며 후보 지원유세를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제조업황 악화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청와대와 '핫라인'을 가진 민주당 후보에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서울 서초, 강남 지역과 인천 남동구, 경기 시흥시 등을 잇따라 찾은 홍준표 대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눈 뜨면 폐업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북풍 하나로 선거를 덮으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대구와 경북 지역을 돌며,"문재인 정부가 1년 동안 경제, 민생을 완전히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경제, 민생을 살리는 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이번 주말 호남 지역에서 50여 회 '거점 집중유세'를 통해 승기를 잡기로 한 가운데 오늘 광주와 전북 지역에서 '민주당 심판론'을 제기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은 광주 집중 지원유세에서 "정의당을 성장시키면, 자유한국당을 제대로 심판하고, 더불어민주당을 긴장하게 만들 수 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