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촛불민심 배신” 규탄 기자회견 열려
입력 2018.06.02 (19:18) 사회
학생단체인 '소녀상 농성 대학생 공동행동' 소속 회원 20여 명은 오늘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있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를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부산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한 것은 박근혜 정부의 졸속 한일합의를 계승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이는 촛불민심을 배신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찰과 공무원 천5백여 명을 투입해 시민단체 회원들과의 격렬한 몸싸움 속에 부산에 있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철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소녀상 농성 공동행동 제공]
  •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촛불민심 배신” 규탄 기자회견 열려
    • 입력 2018-06-02 19:18:42
    사회
학생단체인 '소녀상 농성 대학생 공동행동' 소속 회원 20여 명은 오늘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있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를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부산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한 것은 박근혜 정부의 졸속 한일합의를 계승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이는 촛불민심을 배신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찰과 공무원 천5백여 명을 투입해 시민단체 회원들과의 격렬한 몸싸움 속에 부산에 있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철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소녀상 농성 공동행동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