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쿠바서 홍수로 7명 사망·2명 실종…5만1천명 긴급 대피
입력 2018.06.03 (04:46) 수정 2018.06.03 (05:32) 국제
쿠바에서 최근 아열대성 폭풍으로 인해 홍수가 나는 바람에 7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고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쿠바 재난 당국에 따르면 사망한 7명 모두 남성이며, 중서부 지역에서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익사했습니다.

실종자 2명 중 한 명은 강물에 휩쓸려 가는 모습이 목격됐으나, 나머지 다른 한 명은 실종 당시 상황이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쿠바에서는 이번 주 내내 쿠바 중부 지역에는 아열대성 폭풍 알베르토가 몰고 온 비구름 탓에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계속되는 폭우로 강물이 범람하면서 홍수가 나 일부 마을과 1천500채의 가옥이 침수됐습니다. 다. 침수 가옥 중 174채는 전파됐습니다.

홍수가 난 지역에 사는 주민 5만1천 명이 안전 지역으로 긴급 대피했으며, 남부 항구도시인 시엔푸에고스에 있는 정유공장이 홍수로 가동을 멈추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쿠바서 홍수로 7명 사망·2명 실종…5만1천명 긴급 대피
    • 입력 2018-06-03 04:46:40
    • 수정2018-06-03 05:32:38
    국제
쿠바에서 최근 아열대성 폭풍으로 인해 홍수가 나는 바람에 7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고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쿠바 재난 당국에 따르면 사망한 7명 모두 남성이며, 중서부 지역에서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익사했습니다.

실종자 2명 중 한 명은 강물에 휩쓸려 가는 모습이 목격됐으나, 나머지 다른 한 명은 실종 당시 상황이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쿠바에서는 이번 주 내내 쿠바 중부 지역에는 아열대성 폭풍 알베르토가 몰고 온 비구름 탓에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계속되는 폭우로 강물이 범람하면서 홍수가 나 일부 마을과 1천500채의 가옥이 침수됐습니다. 다. 침수 가옥 중 174채는 전파됐습니다.

홍수가 난 지역에 사는 주민 5만1천 명이 안전 지역으로 긴급 대피했으며, 남부 항구도시인 시엔푸에고스에 있는 정유공장이 홍수로 가동을 멈추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