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른 더위에 익사 사고 잇따라
입력 2018.06.03 (11:16) 수정 2018.06.03 (11:55) 사회
이른 더위로 물가를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익사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2일) 오후 9시 반쯤 강원도 영월군 김삿갓면의 한 하천에서 61살 윤모 씨(경남 창원)가 다슬기를 잡다가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앞서 오후 3시 쯤에는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의 한 계곡에서도 인근 주민 9살 A군이 또래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다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이른 더위에 익사 사고 잇따라
    • 입력 2018-06-03 11:16:42
    • 수정2018-06-03 11:55:46
    사회
이른 더위로 물가를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익사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2일) 오후 9시 반쯤 강원도 영월군 김삿갓면의 한 하천에서 61살 윤모 씨(경남 창원)가 다슬기를 잡다가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앞서 오후 3시 쯤에는 강원도 홍천군 화촌면의 한 계곡에서도 인근 주민 9살 A군이 또래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다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