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부산을 ‘한반도 신경제지도’ 출발지로 만들기 위해 민주당 뽑아야”
입력 2018.06.03 (12:01) 수정 2018.06.03 (13:23)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이 부산을 태평양 시대의 관문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출발선으로 만들기 위해 민주당 후보를 뽑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추 상임선대위원장은 오늘(3일) 부산 해운대 지역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유세에서 "평화가 곧 경제이고, 평화가 곧 민생"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상임선대위원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통해 부산에서 프랑스 파리로도 갈 수 있고, 세계인이 몰려들고, 경제가 부활할 것"이라면서 "부산을 살리고 해양과 대륙을 잇는 출발지로 만들기 위해 이번에는 바꿔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책에 딴죽만 걸고 있다면서 "6.13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에 한 표라도 주면, 그런 것들에 대해 면죄부를 얻는 것이고, 계속 민생과 평화를 발목 잡을 것"이라며 압도적인 지지를 요청했습니다.

추 상임선대위원장은 또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했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부산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 노 전 대통령도 좋아할 것이라며 변화를 만들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부산을 ‘한반도 신경제지도’ 출발지로 만들기 위해 민주당 뽑아야”
    • 입력 2018-06-03 12:01:10
    • 수정2018-06-03 13:23:10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이 부산을 태평양 시대의 관문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출발선으로 만들기 위해 민주당 후보를 뽑아달라고 말했습니다.

추 상임선대위원장은 오늘(3일) 부산 해운대 지역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유세에서 "평화가 곧 경제이고, 평화가 곧 민생"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상임선대위원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통해 부산에서 프랑스 파리로도 갈 수 있고, 세계인이 몰려들고, 경제가 부활할 것"이라면서 "부산을 살리고 해양과 대륙을 잇는 출발지로 만들기 위해 이번에는 바꿔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책에 딴죽만 걸고 있다면서 "6.13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에 한 표라도 주면, 그런 것들에 대해 면죄부를 얻는 것이고, 계속 민생과 평화를 발목 잡을 것"이라며 압도적인 지지를 요청했습니다.

추 상임선대위원장은 또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했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부산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 노 전 대통령도 좋아할 것이라며 변화를 만들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