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3 지방선거
선거운동 첫 주말…충남도지사, 대세론 vs 심판론 격돌
입력 2018.06.03 (17:58) 수정 2018.06.03 (17:58)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택! 대한민국]

[앵커]

공식 선거 운동 첫 주말을 맞아 대전.세종,충남의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뜨거운 날씨 속에서도 유권자 밀집지역과 전략지역을 돌며 표심잡기에 나섰습니다.

특히 충남지사 후보들은 대세론과 심판론을 부각하며 초반 기선잡기에 주력했습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는 서산과 태안 등 서해안 지역에서, 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청양과 금산 등 충남 내륙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양 후보와 이 후보는 지역현안과 이번 지방선거의 의미를 집중 부각시키며 표심을 공략했습니다.

양승조 후보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화력발전소를 친환경발전소로 대체하겠다고 약속한 뒤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는 선거라며 대세론을 강조했습니다.

[양승조/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 :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통일로 가는 관문을 활짝 열어주기 위해서라도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인제 후보는 농수축산의 6차 산업화와 농수산물 수출지원을 내세우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파고들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을 심판해달라고 역설했습니다.

[이인제/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 : "이번에 따끔한 맛을 안 보여주면 이 대통령이 더 오만과 독선에 빠져가지고 여러분을 더 구렁텅이로 몰아넣는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집권 여당에 대한 지지냐 견제냐를 놓고 충남지사 선거전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 선거운동 첫 주말…충남도지사, 대세론 vs 심판론 격돌
    • 입력 2018-06-03 17:58:06
    • 수정2018-06-03 17:58:31
    사회
[선택! 대한민국]

[앵커]

공식 선거 운동 첫 주말을 맞아 대전.세종,충남의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뜨거운 날씨 속에서도 유권자 밀집지역과 전략지역을 돌며 표심잡기에 나섰습니다.

특히 충남지사 후보들은 대세론과 심판론을 부각하며 초반 기선잡기에 주력했습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는 서산과 태안 등 서해안 지역에서, 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청양과 금산 등 충남 내륙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양 후보와 이 후보는 지역현안과 이번 지방선거의 의미를 집중 부각시키며 표심을 공략했습니다.

양승조 후보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화력발전소를 친환경발전소로 대체하겠다고 약속한 뒤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는 선거라며 대세론을 강조했습니다.

[양승조/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 :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통일로 가는 관문을 활짝 열어주기 위해서라도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인제 후보는 농수축산의 6차 산업화와 농수산물 수출지원을 내세우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파고들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을 심판해달라고 역설했습니다.

[이인제/자유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 : "이번에 따끔한 맛을 안 보여주면 이 대통령이 더 오만과 독선에 빠져가지고 여러분을 더 구렁텅이로 몰아넣는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집권 여당에 대한 지지냐 견제냐를 놓고 충남지사 선거전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