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한미 국방 “한미 훈련 ‘저강도’로”…북미 회담 성공 지원 총력
입력 2018.06.03 (21:01) 수정 2018.06.03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2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에서 만난 한미 국방장관이 북미정상회담에 우호적 여건을 조성하자고 합의했었는데요.

두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총력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한미 국방장관은 북미 회담 성과에 따라 한미 연합훈련의 수준과 규모에도 변화가 생길 수도 있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군 당국도 총력 지원에 나섰습니다.

싱가포르에서 만난 송영무 국방장관과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외곽에서 지원하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우선적인 조치는 한미 군사훈련 성격의 재조정입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나설 경우 연합훈련을 낮은 강도로 진행한다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마다 시행되는 한미 연합훈련은 키리졸브 연습, 독수리 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 등 세 개입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당국자는 연합훈련을 진행하되, 전략적 소통 차원에서 홍보 등을 절제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같은 합의를 두고 0.1 밀리미터, 한 치의 오차도 없다고 표현해 한미동맹 차원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을 것임도 분명히 했습니다.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도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 방안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세 나라 장관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즉 CVID를 실현할 수 있도록 안보 협력을 하기로 했습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 "최근 북한이 취한 긍정적인 조치들을 보면 밝은 미래를 내다볼 수 있을 수 있고 이 기회를 살려야만 한다."]

북한의 선 비핵화 조치 후 보상,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요구 등 한미일 3국 간 미묘한 입장차는 있었지만 북미 회담 전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였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합의된 이같은 방침은 앞으로 한미연합훈련과 미국 전략무기 전개 훈련 등의 양상이 변화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한미 국방 “한미 훈련 ‘저강도’로”…북미 회담 성공 지원 총력
    • 입력 2018-06-03 21:03:38
    • 수정2018-06-03 21:58:19
    뉴스 9
[앵커]

어제(2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에서 만난 한미 국방장관이 북미정상회담에 우호적 여건을 조성하자고 합의했었는데요.

두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총력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한미 국방장관은 북미 회담 성과에 따라 한미 연합훈련의 수준과 규모에도 변화가 생길 수도 있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군 당국도 총력 지원에 나섰습니다.

싱가포르에서 만난 송영무 국방장관과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외곽에서 지원하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우선적인 조치는 한미 군사훈련 성격의 재조정입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나설 경우 연합훈련을 낮은 강도로 진행한다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마다 시행되는 한미 연합훈련은 키리졸브 연습, 독수리 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 등 세 개입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당국자는 연합훈련을 진행하되, 전략적 소통 차원에서 홍보 등을 절제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같은 합의를 두고 0.1 밀리미터, 한 치의 오차도 없다고 표현해 한미동맹 차원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을 것임도 분명히 했습니다.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도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 방안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세 나라 장관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즉 CVID를 실현할 수 있도록 안보 협력을 하기로 했습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 "최근 북한이 취한 긍정적인 조치들을 보면 밝은 미래를 내다볼 수 있을 수 있고 이 기회를 살려야만 한다."]

북한의 선 비핵화 조치 후 보상,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요구 등 한미일 3국 간 미묘한 입장차는 있었지만 북미 회담 전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였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합의된 이같은 방침은 앞으로 한미연합훈련과 미국 전략무기 전개 훈련 등의 양상이 변화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