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의원 출신 후보 후원금 내역 살펴보니…
입력 2018.06.11 (07:21) 수정 2018.06.11 (07: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택! 대한민국]

[앵커]

이번 지방선거에 나선 국회의원 출신 후보, 모두 45명인데요,

이들이 의원 시절 자진신고한 정치후원금 내역을 분석해봤습니다.

갑질 논란을 빚어온 지역구 내 단체장이나 지방의원, 자신의 보좌관 등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후보자, 꽤 많았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성권 부산시장 후보, 17대 국회의원 출신입니다.

당시 후원금 내역입니다.

3년 동안 천3백만 원을 후원한 사람, 지역구 내 구청장이었습니다.

[당시 구청장/음성변조 : "옛날에 후원한 거야 현직에 있으니 내가 후원을 했죠."]

2년 동안 7백만 원을 후원한 지역구 내 시의원은 이듬해 선거에서 공천을 받았습니다.

[이성권/부산시장 후보/바른미래당 : "공천과는 전혀 무관하게 본인들이 후원금을 밀어 넣어 버리면 사후적으로 밖에 (확인이) 안 되잖아요."]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도 의원 시절, 지역구 도의원에게서 2년 동안 670만 원을 후원받았는데, 이 도의원 역시 공천을 받았습니다.

[당시 도의원/음성변조 : "꼭 뭐 해야 된다 그런 건 아니라도 그런 후원금을 했어요. 의무는 아니지만 그렇게 했습니다, 저는."]

의원 출신 후보자 45명 중 지역구 내 지자체장과 의원에게서 3백만 원 넘는 후원금을 받은 사람은 10명.

일부는 후원이 집중된 직후 공천을 받았습니다.

[前 도의원/음성변조 : "국회의원이면 하여튼 지역 사령관이에요,지역사령관. 지금도 그럴 겁니다. 지역구 위원장이다 이렇게 되면 후원금을 뭘 이렇게 내게 돼 있었어요."]

의원 시절, 직속 비서관과 보좌관으로부터 수백만 원 단위의 후원금을 받은 후보들도 5명이었습니다.

[전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후보가) 너무 어려웠어요. 그때…. 우리가 조금씩 십시일반 해야 하지 않겠나 해서 자발적으로 우리가 한 거예요."]

[유성진/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 교수 : "다른 한편에서는 이게 후원금을 빌미로 정치적인 거래가 이뤄진다는 거죠, 그런 측면에서는 일종의 금권정치의 모습이기 때문에…."]

지역구 내 지방의원이나 자신의 보좌관 등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낸 국회의원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국회의원 출신 후보 후원금 내역 살펴보니…
    • 입력 2018-06-11 07:23:39
    • 수정2018-06-11 07:34:25
    뉴스광장
[선택! 대한민국]

[앵커]

이번 지방선거에 나선 국회의원 출신 후보, 모두 45명인데요,

이들이 의원 시절 자진신고한 정치후원금 내역을 분석해봤습니다.

갑질 논란을 빚어온 지역구 내 단체장이나 지방의원, 자신의 보좌관 등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후보자, 꽤 많았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성권 부산시장 후보, 17대 국회의원 출신입니다.

당시 후원금 내역입니다.

3년 동안 천3백만 원을 후원한 사람, 지역구 내 구청장이었습니다.

[당시 구청장/음성변조 : "옛날에 후원한 거야 현직에 있으니 내가 후원을 했죠."]

2년 동안 7백만 원을 후원한 지역구 내 시의원은 이듬해 선거에서 공천을 받았습니다.

[이성권/부산시장 후보/바른미래당 : "공천과는 전혀 무관하게 본인들이 후원금을 밀어 넣어 버리면 사후적으로 밖에 (확인이) 안 되잖아요."]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도 의원 시절, 지역구 도의원에게서 2년 동안 670만 원을 후원받았는데, 이 도의원 역시 공천을 받았습니다.

[당시 도의원/음성변조 : "꼭 뭐 해야 된다 그런 건 아니라도 그런 후원금을 했어요. 의무는 아니지만 그렇게 했습니다, 저는."]

의원 출신 후보자 45명 중 지역구 내 지자체장과 의원에게서 3백만 원 넘는 후원금을 받은 사람은 10명.

일부는 후원이 집중된 직후 공천을 받았습니다.

[前 도의원/음성변조 : "국회의원이면 하여튼 지역 사령관이에요,지역사령관. 지금도 그럴 겁니다. 지역구 위원장이다 이렇게 되면 후원금을 뭘 이렇게 내게 돼 있었어요."]

의원 시절, 직속 비서관과 보좌관으로부터 수백만 원 단위의 후원금을 받은 후보들도 5명이었습니다.

[전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후보가) 너무 어려웠어요. 그때…. 우리가 조금씩 십시일반 해야 하지 않겠나 해서 자발적으로 우리가 한 거예요."]

[유성진/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 교수 : "다른 한편에서는 이게 후원금을 빌미로 정치적인 거래가 이뤄진다는 거죠, 그런 측면에서는 일종의 금권정치의 모습이기 때문에…."]

지역구 내 지방의원이나 자신의 보좌관 등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낸 국회의원은 한 명도 없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