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성공 개최 기대”
입력 2018.06.11 (11:26) 수정 2018.06.11 (11:30) 정치
통일부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11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간 상호 존중과 이해의 입장에서 협의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서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지속적인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 이 부대변인은 "지난번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 시에는 중국 방문 후 귀국 시점에 중국에 방문했다고 보도한 바 있었는데 이번 싱가포르 방문 시에는 출국 후 바로 보도했다는 점이 좀 특이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통일부는 오늘부터 두 달간 5만 7천여 명의 이산가족 전원을 대상으로 북한과 전면적 생사확인에 합의할 때를 대비한 수요 조사를 시행합니다.

이 부대변인은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한 8·15 이산가족 상봉을 차질없이 준비하는 한편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전면적 생사 확인과 고향 방문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성공 개최 기대”
    • 입력 2018-06-11 11:26:27
    • 수정2018-06-11 11:30:19
    정치
통일부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11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간 상호 존중과 이해의 입장에서 협의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서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지속적인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 이 부대변인은 "지난번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 시에는 중국 방문 후 귀국 시점에 중국에 방문했다고 보도한 바 있었는데 이번 싱가포르 방문 시에는 출국 후 바로 보도했다는 점이 좀 특이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통일부는 오늘부터 두 달간 5만 7천여 명의 이산가족 전원을 대상으로 북한과 전면적 생사확인에 합의할 때를 대비한 수요 조사를 시행합니다.

이 부대변인은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한 8·15 이산가족 상봉을 차질없이 준비하는 한편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전면적 생사 확인과 고향 방문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