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를린 장벽 ‘그래피티 훼손’ 화가 조사 중
입력 2018.06.11 (12:29) 수정 2018.06.11 (12:5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독일에서 기증받아 서울 청계천에 세워진 베를린 장벽에 그래피티를 그려 훼손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베를린 장벽에 그래피티를 그린 화가 정 모씨를 '공용물건손상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씨는 지난 8일 오후, 독일 분단 당시의 낙서와 장벽 표면이 원형대로 보존되고 있던 청계천 베를린 장벽 양쪽에 문자나 문양을 스프레이 페인트를 이용해 그리는 '그래피티'를 그려 장벽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베를린 장벽 ‘그래피티 훼손’ 화가 조사 중
    • 입력 2018-06-11 12:30:53
    • 수정2018-06-11 12:50:09
    뉴스 12
독일에서 기증받아 서울 청계천에 세워진 베를린 장벽에 그래피티를 그려 훼손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베를린 장벽에 그래피티를 그린 화가 정 모씨를 '공용물건손상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씨는 지난 8일 오후, 독일 분단 당시의 낙서와 장벽 표면이 원형대로 보존되고 있던 청계천 베를린 장벽 양쪽에 문자나 문양을 스프레이 페인트를 이용해 그리는 '그래피티'를 그려 장벽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