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부제 없고 맛 좋은 ‘국산체리’…외국산 대체할까?
입력 2018.06.11 (12:41) 수정 2018.06.11 (13:3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급 과일로 여겨지는 체리는 그동안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해왔는데요.

최근에는 우리 땅에서 기르는 '국산 체리'가 뛰어난 품질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홍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뭇가지마다 빨간 체리가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

10년 전 배 농사를 접고 체리농사를 시작한 지완근씨, 국내에도 체리 농장이 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연간 2억 원이 넘는 소득을 올리고 있습니다.

[지완근/체리 재배 농민 : "시식을 해보시면 다시 또 찾으시고, 수확 체험하신 분들도 한번 하시면 그 이듬해 계속 오세요."]

검붉은 수입 체리와 달리 색깔이 더 옅고 고운 국산 체리.

당도와 가격 모두 외국산에 뒤처지지 않는 데다, 특히 방부제 걱정이 없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습니다.

[서진희/체리 수확 체험객 : "직접 보고 따서 먹고 하니까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체리 소비가 크게 늘면서 국내에서 이렇게 체리를 생산하는 농가도 10년 전보다 11배 이상 늘었습니다.

국내 체리 생산량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국내 체리 시장의 90%는 여전히 미국 등 수입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남은영/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좋은 품종이 개발돼서 농가에서 이런 품종을 재배하게 된다면 생산량이 늘어남으로 인해서 소비자들은 더 저렴하게 맛있는 체리를 맛보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외국산에 맞서 우리 기후에 적합한 토종 체리 품종을 개발해 앞으로 3년 안에 농가에 보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방부제 없고 맛 좋은 ‘국산체리’…외국산 대체할까?
    • 입력 2018-06-11 12:43:14
    • 수정2018-06-11 13:32:56
    뉴스 12
[앵커]

고급 과일로 여겨지는 체리는 그동안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해왔는데요.

최근에는 우리 땅에서 기르는 '국산 체리'가 뛰어난 품질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홍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뭇가지마다 빨간 체리가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

10년 전 배 농사를 접고 체리농사를 시작한 지완근씨, 국내에도 체리 농장이 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연간 2억 원이 넘는 소득을 올리고 있습니다.

[지완근/체리 재배 농민 : "시식을 해보시면 다시 또 찾으시고, 수확 체험하신 분들도 한번 하시면 그 이듬해 계속 오세요."]

검붉은 수입 체리와 달리 색깔이 더 옅고 고운 국산 체리.

당도와 가격 모두 외국산에 뒤처지지 않는 데다, 특히 방부제 걱정이 없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습니다.

[서진희/체리 수확 체험객 : "직접 보고 따서 먹고 하니까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체리 소비가 크게 늘면서 국내에서 이렇게 체리를 생산하는 농가도 10년 전보다 11배 이상 늘었습니다.

국내 체리 생산량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국내 체리 시장의 90%는 여전히 미국 등 수입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남은영/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좋은 품종이 개발돼서 농가에서 이런 품종을 재배하게 된다면 생산량이 늘어남으로 인해서 소비자들은 더 저렴하게 맛있는 체리를 맛보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외국산에 맞서 우리 기후에 적합한 토종 체리 품종을 개발해 앞으로 3년 안에 농가에 보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