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북미 정상, 내일 ‘세기의 담판’…2시간 단독 회담
입력 2018.06.11 (21:01) 수정 2018.06.11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1 세기 최고의 담판이라 할 수 있는 북미 정상회담이 이제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동북아 냉전질서의 해체 여부를 가름하는 역사적인 회담의 주사위가 곧 던져집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오늘(11일) KBS 9시 뉴스는 싱가폴 현지 특설 스튜디오와 이원 생방송 형식으로 특집 뉴스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체제 보장 문제를 놓고 북미 두 정상이 어떤 합의를 이끌어 낼 지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싱가폴 국제미디어센터에 나가있는 박경호 기자를 연결해서 현지 분위기 등을 알아보겠습니다.

박경호 기자 이제 정상회담 하루 전인데요.

내일(12일) 회담일정을 좀 알려주시죠..

[기자]

네, 북미정상간 담판은 이곳 싱가포르 시각 내일(12일) 오전 9시, 한국 시각으로는 내일(12일) 오전 10시 시작됩니다.

오전에 두 정상 간 단독회담이 열리는데요.

두 시간 정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참모들이 배석한 확대정상회담이 열리는데, 확대 회담은 한 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밝혔습니다.

아직 만찬 여부 등 추가일정은 공식 확인된 것은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두 정상이 과연 어떤 합의를 이끌어 낼지가 가장 큰 관심사인데요. 낼 합의문이 나올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1일) 낮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서 회담 준비를 신중하게 해온 만큼 내일(12일) 회담은 잘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내일(12일) 회담 전망과 관련해 아직도 많은 할일이 남아 있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 완전히 준비돼 있으며, 그 결과물들이 성공적일 것으로 낙관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11일)은 많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주로 숙소에 머물며 회담 준비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막판까지 비핵화 의제를 놓고 북미 간 협상을 벌이는 가운데 내일(12일) 세기의 담판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미디어센터에서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북미 정상, 내일 ‘세기의 담판’…2시간 단독 회담
    • 입력 2018-06-11 21:02:17
    • 수정2018-06-11 21:53:29
    뉴스 9
[앵커]

21 세기 최고의 담판이라 할 수 있는 북미 정상회담이 이제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동북아 냉전질서의 해체 여부를 가름하는 역사적인 회담의 주사위가 곧 던져집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오늘(11일) KBS 9시 뉴스는 싱가폴 현지 특설 스튜디오와 이원 생방송 형식으로 특집 뉴스를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체제 보장 문제를 놓고 북미 두 정상이 어떤 합의를 이끌어 낼 지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싱가폴 국제미디어센터에 나가있는 박경호 기자를 연결해서 현지 분위기 등을 알아보겠습니다.

박경호 기자 이제 정상회담 하루 전인데요.

내일(12일) 회담일정을 좀 알려주시죠..

[기자]

네, 북미정상간 담판은 이곳 싱가포르 시각 내일(12일) 오전 9시, 한국 시각으로는 내일(12일) 오전 10시 시작됩니다.

오전에 두 정상 간 단독회담이 열리는데요.

두 시간 정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참모들이 배석한 확대정상회담이 열리는데, 확대 회담은 한 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밝혔습니다.

아직 만찬 여부 등 추가일정은 공식 확인된 것은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두 정상이 과연 어떤 합의를 이끌어 낼지가 가장 큰 관심사인데요. 낼 합의문이 나올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1일) 낮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만나서 회담 준비를 신중하게 해온 만큼 내일(12일) 회담은 잘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내일(12일) 회담 전망과 관련해 아직도 많은 할일이 남아 있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 완전히 준비돼 있으며, 그 결과물들이 성공적일 것으로 낙관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11일)은 많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주로 숙소에 머물며 회담 준비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막판까지 비핵화 의제를 놓고 북미 간 협상을 벌이는 가운데 내일(12일) 세기의 담판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미디어센터에서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