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美 “CVID만 수용…착수하면 전례 없는 안전보장”
입력 2018.06.11 (23:20) 수정 2018.06.11 (23:3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회담 전날까지도 미국은 CVID 관철, 비핵화 때 체제 보장 등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무슨 의미인지, 전종철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정상회담 하루 전 기자회견을 자청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과 대화에서 빠른 진전이 있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서 미국은 CVID 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만 수용할 수 있다고 못 박았습니다.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면 체제 보장과 경제 보상을 하겠다는 점도 거듭 약속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정책에 변화는 없습니다. 북한이 비핵화를 하면 미국은 안전 보장을 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막판 의제 협상에서 간극이 상당히 좁혀졌지만 아직 미국이 바라는 수준까지는 안됐다며 당근을 내보이며 압박하는 모양샙니다.

오히려 핵무기 뿐 아니라 모든 대량 살상무기가 대상이다, 또 비핵화 전에 제재 완화는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떼,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 압박에서 후퇴하는 듯한 발언을 한 걸 의식한 듯 단단히 조이는 모습입니다.

백악관 내에서도 북미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와 의구심이 교차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를 신중하게 해온 만큼 회담은 잘 될 것이라며 낙관론에 무게를 뒀습니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은 한 술에 배부를 수 없다며 추가 회담의 자락을 깔았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이번 첫 북미 정상회담이 향후 생산적 대화를 위한 조건을 만들어 주기를 바랍니다."]

회담은 내일 하루 개최하며 오전 9시부터 단독회담과 확대 회담에 이어 업무 오찬 순으로 진행된다고 백악관이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보다 하루 앞당긴 내일 밤 8시에 싱가포르를 출국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습니다.

길지 않은 회담이,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전환점이 될지 세계의 시선이 이곳 싱가포르로 쏠리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美 “CVID만 수용…착수하면 전례 없는 안전보장”
    • 입력 2018-06-11 23:23:00
    • 수정2018-06-11 23:30:38
    뉴스라인
[앵커]

회담 전날까지도 미국은 CVID 관철, 비핵화 때 체제 보장 등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무슨 의미인지, 전종철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정상회담 하루 전 기자회견을 자청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과 대화에서 빠른 진전이 있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서 미국은 CVID 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만 수용할 수 있다고 못 박았습니다.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면 체제 보장과 경제 보상을 하겠다는 점도 거듭 약속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정책에 변화는 없습니다. 북한이 비핵화를 하면 미국은 안전 보장을 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막판 의제 협상에서 간극이 상당히 좁혀졌지만 아직 미국이 바라는 수준까지는 안됐다며 당근을 내보이며 압박하는 모양샙니다.

오히려 핵무기 뿐 아니라 모든 대량 살상무기가 대상이다, 또 비핵화 전에 제재 완화는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떼,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 압박에서 후퇴하는 듯한 발언을 한 걸 의식한 듯 단단히 조이는 모습입니다.

백악관 내에서도 북미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와 의구심이 교차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를 신중하게 해온 만큼 회담은 잘 될 것이라며 낙관론에 무게를 뒀습니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은 한 술에 배부를 수 없다며 추가 회담의 자락을 깔았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 : "이번 첫 북미 정상회담이 향후 생산적 대화를 위한 조건을 만들어 주기를 바랍니다."]

회담은 내일 하루 개최하며 오전 9시부터 단독회담과 확대 회담에 이어 업무 오찬 순으로 진행된다고 백악관이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보다 하루 앞당긴 내일 밤 8시에 싱가포르를 출국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습니다.

길지 않은 회담이,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전환점이 될지 세계의 시선이 이곳 싱가포르로 쏠리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