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명소들 방문후 숙소 복귀
입력 2018.06.11 (23:50) 수정 2018.06.12 (04:36) 정치
북미정상회담 전야에 깜짝 외출길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밤늦도록 시내 곳곳을 돌며 싱가포르의 대표적 명소들을 잇따라 방문한 뒤 현지시간 밤 11시20분쯤, 두 시간 정도의 외출을 마치고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현지시간 오후 9시쯤 싱가포르 동남쪽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식물원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방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곳에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교육부 장관 등과 함께 웃는 표정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은 트위터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 일행은 이어 인근의 싱가포르의 대표적 상징 건물인 마리나베이샌즈를 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오페라하우스인 에스플러네이드와 상징 조각물인 '머라이언' 인근의 쥬빌리 브릿지 다리를 도보로 걸으며 경관을 감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인사를 하는 싱가포르 시민과 관광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웃는 얼굴로 인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주관 방송사인 채널뉴스아시아 방송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경찰과 수십 명의 경호원과 수행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 도착하는 모습과 쥬빌리 브릿지를 걷는 모습을 생방송으로 전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한국 시간 오늘 저녁 10시 4분쯤 숙소를 나와 수십 명의 경호원과 수행원들이 탄 차량들과 함께 시내로 향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인민복 차림에 밝은 표정으로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그리고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함께 로비로 내려와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출발했고, 김여정 제1부부장 등 수행단도 뒤따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명소들 방문후 숙소 복귀
    • 입력 2018-06-11 23:50:49
    • 수정2018-06-12 04:36:39
    정치
북미정상회담 전야에 깜짝 외출길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밤늦도록 시내 곳곳을 돌며 싱가포르의 대표적 명소들을 잇따라 방문한 뒤 현지시간 밤 11시20분쯤, 두 시간 정도의 외출을 마치고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현지시간 오후 9시쯤 싱가포르 동남쪽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식물원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방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곳에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교육부 장관 등과 함께 웃는 표정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은 트위터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 일행은 이어 인근의 싱가포르의 대표적 상징 건물인 마리나베이샌즈를 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오페라하우스인 에스플러네이드와 상징 조각물인 '머라이언' 인근의 쥬빌리 브릿지 다리를 도보로 걸으며 경관을 감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인사를 하는 싱가포르 시민과 관광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웃는 얼굴로 인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주관 방송사인 채널뉴스아시아 방송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경찰과 수십 명의 경호원과 수행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 도착하는 모습과 쥬빌리 브릿지를 걷는 모습을 생방송으로 전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한국 시간 오늘 저녁 10시 4분쯤 숙소를 나와 수십 명의 경호원과 수행원들이 탄 차량들과 함께 시내로 향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인민복 차림에 밝은 표정으로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그리고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함께 로비로 내려와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출발했고, 김여정 제1부부장 등 수행단도 뒤따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