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탈리아·몰타가 거부한 난민구조선 스페인이 입항 허가
입력 2018.06.11 (23:51) 수정 2018.06.12 (00:08) 국제
이탈리아와 몰타가 입항을 거부한 지중해 상의 대규모 난민 구조선을 스페인 정부가 받아들이기로 했다.

스페인 정부는 현지시간 오늘(11일) 페드로 산체스 총리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인도주의적 재앙을 피해 사람들에게 안전한 항구를 확보해주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면서 난민선 '아쿠아리우스'의 입항을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쿠아리우스 호는 국제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MSF)와 SOS 메디테라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난민 구조선으로, 현재 아프리카의 출신 123명의 미성년자와 11명의 어린이, 7명의 임산부 등 629명이 타고 있습니다.

리비아를 떠나 유럽 대륙으로 향하던 이 배는 이탈리아와 이탈리아 남쪽의 섬나라 몰타가 입항을 모두 거부하면서 지중해 상에서 갈 곳 없이 떠도는 신세였습니다.

이에 앞서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모든 정부가 인도주의적으로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도 앞서 성명을 내고 "관련 국가들이 지중해 상의 이 선박에서 사람들이 내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탈리아와 몰타에 상륙 허가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이탈리아·몰타가 거부한 난민구조선 스페인이 입항 허가
    • 입력 2018-06-11 23:51:04
    • 수정2018-06-12 00:08:12
    국제
이탈리아와 몰타가 입항을 거부한 지중해 상의 대규모 난민 구조선을 스페인 정부가 받아들이기로 했다.

스페인 정부는 현지시간 오늘(11일) 페드로 산체스 총리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인도주의적 재앙을 피해 사람들에게 안전한 항구를 확보해주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면서 난민선 '아쿠아리우스'의 입항을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쿠아리우스 호는 국제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MSF)와 SOS 메디테라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난민 구조선으로, 현재 아프리카의 출신 123명의 미성년자와 11명의 어린이, 7명의 임산부 등 629명이 타고 있습니다.

리비아를 떠나 유럽 대륙으로 향하던 이 배는 이탈리아와 이탈리아 남쪽의 섬나라 몰타가 입항을 모두 거부하면서 지중해 상에서 갈 곳 없이 떠도는 신세였습니다.

이에 앞서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모든 정부가 인도주의적으로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도 앞서 성명을 내고 "관련 국가들이 지중해 상의 이 선박에서 사람들이 내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탈리아와 몰타에 상륙 허가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