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헨티나, IMF 500억달러 구제금융 중 75억달러 사용 요청
입력 2018.06.14 (01:20) 수정 2018.06.14 (01:24) 국제
아르헨티나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과 잠정 합의한 구제금융 500억 달러(53조4천750억 원) 중 75억 달러(8조850억 원)에 대한 사용승인을 요청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아르헨티나는 지난 7일 IMF와 500억 달러 규모의 3년짜리 대기성 차관을 받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IMF와의 구제금융 합의 사실을 발표하면서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 축소, 중앙은행 독립성 강화 등 자구책도 내놨습니다.

아르헨티나 정부가 이번에 사용승인을 요청한 자금은 정부 예산에 투입됩니다.

아르헨티나 재무부는 성명에서 "75억 달러는 사전에 공표된 중앙은행의 일일 경매를 통해 시장에 매각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아르헨티나, IMF 500억달러 구제금융 중 75억달러 사용 요청
    • 입력 2018-06-14 01:20:25
    • 수정2018-06-14 01:24:35
    국제
아르헨티나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과 잠정 합의한 구제금융 500억 달러(53조4천750억 원) 중 75억 달러(8조850억 원)에 대한 사용승인을 요청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아르헨티나는 지난 7일 IMF와 500억 달러 규모의 3년짜리 대기성 차관을 받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IMF와의 구제금융 합의 사실을 발표하면서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 축소, 중앙은행 독립성 강화 등 자구책도 내놨습니다.

아르헨티나 정부가 이번에 사용승인을 요청한 자금은 정부 예산에 투입됩니다.

아르헨티나 재무부는 성명에서 "75억 달러는 사전에 공표된 중앙은행의 일일 경매를 통해 시장에 매각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