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압승…광역 14곳, 재보선 11곳 승리
입력 2018.06.14 (03:09) 수정 2018.06.14 (06:54) 정치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뒀습니다.

민주당은 어제(13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17곳의 광역단체장 가운데 대구, 경북과 제주를 제외한 14곳에서 승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지지세가 강한 이른바 TK, 즉 대구와 경북 두 곳에서 승리를 얻는 데 그쳤습니다. 제주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다시 한 번 도민들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광역단체장을 단 한 곳도 얻지 못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은 서울에서 박원순 후보가 52% 정도의 득표율로 2위인 한국당 김문수 후보를 30%p 가까운 큰 격차로 이겼고, 막판 '여배우 스캔들'이 부상한 경기도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승리하는 등 최대 승부처 수도권에서 압승했습니다.

특히 그동안 한번도 광역단체장을 배출하지 못했던 이른바 PK,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완승을 거뒀습니다. 오랜 기간 민주당 계열 후보들이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며 도전했다 좌절로 끝난 것에 비춰볼 때 한꺼번에 세 명의 단체장을 배출한 것은 최대 이변으로 꼽힙니다.

이른바 '미니총선'으로 불리며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을 석권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한 곳에서 승리하는 데 그쳤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1990년 3당 합당 이후 당선인을 한 번도 내지 못한 부산 해운대을과 전통적 보수 강세 지역인 충북 제천단양, 그리고 울산 북구, 경남 김해을에서까지 당선자를 배출했습니다.

이번 재보선 결과로, 원내 1당과 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의 의석수는 각각 130석과 113석으로, 기존의 7석에서 17석으로 더 벌어지게 됐습니다.

  •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압승…광역 14곳, 재보선 11곳 승리
    • 입력 2018-06-14 03:09:58
    • 수정2018-06-14 06:54:46
    정치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뒀습니다.

민주당은 어제(13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17곳의 광역단체장 가운데 대구, 경북과 제주를 제외한 14곳에서 승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지지세가 강한 이른바 TK, 즉 대구와 경북 두 곳에서 승리를 얻는 데 그쳤습니다. 제주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다시 한 번 도민들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광역단체장을 단 한 곳도 얻지 못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은 서울에서 박원순 후보가 52% 정도의 득표율로 2위인 한국당 김문수 후보를 30%p 가까운 큰 격차로 이겼고, 막판 '여배우 스캔들'이 부상한 경기도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승리하는 등 최대 승부처 수도권에서 압승했습니다.

특히 그동안 한번도 광역단체장을 배출하지 못했던 이른바 PK,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완승을 거뒀습니다. 오랜 기간 민주당 계열 후보들이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며 도전했다 좌절로 끝난 것에 비춰볼 때 한꺼번에 세 명의 단체장을 배출한 것은 최대 이변으로 꼽힙니다.

이른바 '미니총선'으로 불리며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을 석권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한 곳에서 승리하는 데 그쳤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1990년 3당 합당 이후 당선인을 한 번도 내지 못한 부산 해운대을과 전통적 보수 강세 지역인 충북 제천단양, 그리고 울산 북구, 경남 김해을에서까지 당선자를 배출했습니다.

이번 재보선 결과로, 원내 1당과 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의 의석수는 각각 130석과 113석으로, 기존의 7석에서 17석으로 더 벌어지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