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치한 퇴치 포스터 비난 잇따라
입력 2018.06.15 (09:48) 수정 2018.06.15 (10:0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경찰이 제작한 치한 퇴치 포스터가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포스터에 그려진 남성이 체포된 단계에서 이미 죄가 확정된 듯한 표현을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리포트]

이것이 문제의 포스터입니다.

아이치현 경찰본부가 제작한 것인데, 포스터에 그려진 남성 옆에는 '이 사람 체포된 것 같아'라는 제목이 붙어 있습니다.

또 그 옆에는 여성 두명이 '라인'을 통해 주고 받은 대화가 그려져 있는데요.

그 내용을 보면 '성범죄자야', '직장에서도 잘릴 거야' 같은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인터넷상에서는 '체포와 동시에 범죄자 취급을 하는 것은 너무 심하다',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 썼다 해도, 이미 그 사람 인생은 끝난 것이다'라는 내용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가메이시 미치코/변호사 : "형사재판에서는 유죄가 확정될 때까지 무죄라고 추정하는 기본 원칙이 있습니다."]

또 가메이시 씨는 치한의 경우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 쓴 경우가 많은 만큼 경찰이 이런 잘못된 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 日 치한 퇴치 포스터 비난 잇따라
    • 입력 2018-06-15 09:48:48
    • 수정2018-06-15 10:09:14
    930뉴스
[앵커]

일본 경찰이 제작한 치한 퇴치 포스터가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포스터에 그려진 남성이 체포된 단계에서 이미 죄가 확정된 듯한 표현을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리포트]

이것이 문제의 포스터입니다.

아이치현 경찰본부가 제작한 것인데, 포스터에 그려진 남성 옆에는 '이 사람 체포된 것 같아'라는 제목이 붙어 있습니다.

또 그 옆에는 여성 두명이 '라인'을 통해 주고 받은 대화가 그려져 있는데요.

그 내용을 보면 '성범죄자야', '직장에서도 잘릴 거야' 같은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인터넷상에서는 '체포와 동시에 범죄자 취급을 하는 것은 너무 심하다',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 썼다 해도, 이미 그 사람 인생은 끝난 것이다'라는 내용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가메이시 미치코/변호사 : "형사재판에서는 유죄가 확정될 때까지 무죄라고 추정하는 기본 원칙이 있습니다."]

또 가메이시 씨는 치한의 경우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 쓴 경우가 많은 만큼 경찰이 이런 잘못된 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