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6.15남측위 방북 신청, 관계부처와 협의 중”
입력 2018.06.15 (11:14) 수정 2018.06.15 (11:15) 정치
통일부가 6.15남측위의 방북 신청에 대해 "현재 관계부처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 대변인은 오늘(15일) 정례브리핑에서 "남측위가 12일, 6월 20일에서 23일까지 방북하는 방북신청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남측위 행사에 정부 인사가 참여하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지난 1일 개최된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남북공동행사 자체는 개최하지 않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며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와 관련해서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서 문서교환방식으로 북측과 협의를 했다"고 답했습니다.

남북 간 연이은 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제기되지 않는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백 대변인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간다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백 대변인은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돼 있고 지난 판문점선언에도 남과 북은 민족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하여 노력하며, 적십자회담을 개최해서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제반 문제들을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22일 적십자회담도 예정돼 있다며 그런 계기 등을 통해 남북 간에 공동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인권재단 사무실을 철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국회에 협의 공문을 보내서 국회 협조가 있어야 인권재단 이사진이 구성되고 그래야 출범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관련 노력들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6.15남측위 방북 신청, 관계부처와 협의 중”
    • 입력 2018-06-15 11:14:44
    • 수정2018-06-15 11:15:39
    정치
통일부가 6.15남측위의 방북 신청에 대해 "현재 관계부처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 대변인은 오늘(15일) 정례브리핑에서 "남측위가 12일, 6월 20일에서 23일까지 방북하는 방북신청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남측위 행사에 정부 인사가 참여하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지난 1일 개최된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남북공동행사 자체는 개최하지 않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며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와 관련해서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서 문서교환방식으로 북측과 협의를 했다"고 답했습니다.

남북 간 연이은 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제기되지 않는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백 대변인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간다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백 대변인은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돼 있고 지난 판문점선언에도 남과 북은 민족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하여 노력하며, 적십자회담을 개최해서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제반 문제들을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22일 적십자회담도 예정돼 있다며 그런 계기 등을 통해 남북 간에 공동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인권재단 사무실을 철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국회에 협의 공문을 보내서 국회 협조가 있어야 인권재단 이사진이 구성되고 그래야 출범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관련 노력들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